Breaking
환경
‘바닷속 바퀴벌레’ 보라성게, 그 존재 가치는?
사람들이 바닷속에 잠들어 있는 수천 년 된 동물종을 연구하고 있지만, 아직도 밝혀내지 못한 것이 무수하다. 여러 가지 수중 생물을 안다는 것은 그저 그 존재를 아는 것이 아니라, 그 생물이 어떤 방식으로 생존했으며 당시의 인류가 그 동물종을 어떻게 이용했는지를 아는 것이다. 바다의 바퀴벌레란 무엇인가? ‘바닷속 바퀴벌레’로도 알려진 보라성게는 우리가 기억할 수 있는 것보다도 오래 전부터 바다 속에서 살고 있었지만 과소평가되는 동물종 중 하나다. 캘리포니아 어류 및 야생종 부서의 손케 마스트럽 프로그램 매니저가 이 생명체에
이강훈 기자
진딧물-개미-사람의 상부상조, 신비로운 순환 생태계
진딧물과 개미, 사람은 순환 생태계에 속해있다. 개미는 진딧물을 기르고 보호해 영양가 많은 진딧물 꿀을 만들어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진딧물은 자신들의 먹이 공급원인 식물 위에 소위 담즙이라고 부르는 물질을 만들어낸다. 이 담즙은 사람에게 의료적인 가치가 있다. 그리고 사람들은 대기 중 이산화탄소에 영향을 받고 있다. 최근, 대기 중 이산화탄소 수치가 증가하면 개미가 왕성하게 진딧물을 양식하고 그 결과 진딧물은 상당한 양의 담즙을 생산해 사람에게 유익해진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진딧물 동일한 종 내에서도 매우
심현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