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Issue
전 세계 '성희롱·성폭행' 피해 여성 81% 달해
대다수 여성이 성희롱과 성폭력을 경험했다는 설문 조사 결과가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세상은 여성에게 그리 안전한 곳이 아니라는 점을 새삼 일깨우는 듯해 씁쓸함을 더한다.영국 과학전문매체 ‘피조그’에 게재된 기사에 따르면 여성은 5명 중 3명꼴로 성희롱을 경험했다. 남성은 5명 중 1명이었다.시장조사기관 GFK글로벌의 '2018년 보고서'에 따르면 살면서 성희롱 및 성폭력을 경험한 여성이 전 세계에서 81%에 달했다.또 성희롱 근절을 목표로 세계 성희롱 실태를 조사하는 비영리단체 ‘거리 성희롱 추방(SSH)’이 조사한 바에 따르면 미
이택경 기자
배수빈 미모 실화야? "여신의 발견"...우연 아니라면 '역대급 캐스팅'
배수빈 키워드가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한 인기 예능 프로그램에 곽재선 KG그룹 회장 며느리로 알려진 배수빈 아나운서가 출연했기 때문. 배수빈 이름 석자는 이에 인스타그램과 트윗 등을 강타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갑론을박 역시 뜨겁다. 일각에선 배수빈 출연이 의도된 것 아니냐는 합리적 의심을 제기 중이다. 배수빈 아나운서가 이처럼 수면 위로 떠오르며 이슈의 중심에 선 까닭은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한끼줍쇼'에 그녀가 모습을 드러냈기 때문. 방송분에 따르면 이경규 팀이 '한끼'를 위해 들어간 집은 다름
박상문 기자
지구온난화發, 영구동토층 위험해지고 있어
기후 변화로 인한 지구온난화 현상이 해가 갈수록 더 악화되고 있다.운무림은 죽어가고 있으며 해수면은 높아지고 빙하는 녹고 있으며 야생동물은 찾아보기 어려워지고 있다.지구온난화는 지역마다 각기 다르게 지구의 기후를 바꿔놓고 있어 광범위한 영향을 초래하고 있다. 해수면 상승과 야생동물 개체수와 서식지 변화, 극단적인 기상 상황 등의 모든 변화는 그 강도가 심각해져 사람이 지구에서 생활하는 것을 어렵게 만들고 있다.최근 인류가 300만년 전 가장 급진적인 기후 변화를 유발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연구자들은 컴퓨터 모델링 기법을 사용
이택경 기자
”버닝썬 결국 문닫아” 승리는 “군대로 도망?” 물뽕+성폭행+마약 논란에도 콘서트 열더니
 빅뱅의 멤버 승리가 운영했다고 알려진 강남 소재의 클럽 버닝썬이 결국 영업을 중단한다. 승리는 클럽 버닝썬 폭행 사건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에도 콘서트를 열어 여론의 뭇매를 맞기도 했다. 지난 16일, 승리는 서울 SK올림픽 경기장에서 입대 전 마지막 콘서트를 열었다. 승리는 콘서트에 걸음해준 팬들에게 먼저 “죄송하고 또 감사하다”며 인사를 전했다. 덧붙여 “추후 재정비하여 완전체 빅뱅으로 돌아오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승리는 이 콘서트를 마지막으로 빅뱅 멤버들을 따라 군대에 입대할 예정으로, 이 같은 상황을 염두한 발언으로
장준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