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Bio-Socio/Anthropo
Mauritius Incurs Welfare Activists’ Wrath
Animal welfare activists have been fighting rather persistently for a long time to put a stop to nonhuman primate research, and in lieu of this, Mauritius—an island nation two-thirds as large as Rhode Island and nestled in the Indian Ocean, has now brought that fight to their own shores. Portuguese
Cedric Dent 기자
집 먼지가 우리를 뚱뚱하게 만들 수 있다?
내분비 교란 화학물질을 포함하는 집 먼지에 노출되는 것이 신진대사를 방해하고 몸 속 지방의 증가를 촉진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오늘(13일) 듀크대 니콜라스 연구팀은 <환경 과학 및 기술 저널>에 관련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쥐에게서 파생한 전구체 지방 세포를 내분비 교란 화학물질(EDCs)이 포함된 소량의 집 먼지에 노출시키는 실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지방 세포는 더 성숙했고 더 많은 지방 또는 트리글리세라드가 생성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EDCs는 호르몬 생산과 신체 기능을 방해 할 수 있는 화학 물질로 화장품,
김지경 기자
노년기 불면증은 생존을 위한 인간의 진화론적 특성
나이가 들수록 양질의 수면을 취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다. 보통 노년기 불면증은 신체 기능 장애로 여겨지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러한 특성은 인류가 생존하는 데 크게 도움을 주는 진화론적 특성이라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듀크 대학교 진화인류학 찰리 뉸(Charlie Nunn)교수에 따르면 여러 연령대가 어우러져 사는 공동체에서 누군가 일찍 잠에 들면 누군가는 늦게 잠에 드는 것은 일반적인 현상이다. 그는 이러한 특성이 가벼운 수면에 들어있는 사람이 갑작스러운 외부의 위협에 적절하게 대응 가능하도록 함으로써 인류의 생존을 가능케
김지경 기자
Gender Dysphoria in Increasingly Tolerant Cultures
Modern cultures in Western societies are becoming increasingly tolerant of gender confusion as well as the view of sexual orientation as more of a spectrum than an essentialist concept, and though this does not come without robust backlash within those same communities, these heteronormative, androc
Althusser Wright 기자
미 교수, 장수 노인 유전자에서 남성 수명 비밀 밝혀내
지난 19일(현지시간) 미국과 이스라엘 과학자들은 남성 장수 노인의 유전자를 분석, 남성의 장수 유전자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남성 수명의 비밀은 '유전자 돌연변이'로 밝혀졌다. 미국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의대의 길 아츠먼 교수 연구진은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스 최신호에 "장수 노인들의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 성장호르몬과 결합하는 단백질에 돌연변이가 생기면 수명이 최소 10년 이상 연장되는 양상을 보였다"라고 밝혔다. 아츠먼 교수 연구진은 독일계 아슈케나지 유대인 567명을 대상으로 성장호르몬 수용체를
김재영 기자
교사의 전문성 개발을 위한 6가지 기준
지난 14일(현지시간) 교육정보협회 프론트라인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교사의 전문성 향상 교육에 '모범경영'방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교사 전문성 향상의 모범경영은 지속 가능성, 집중력, 협업, 일자리 창충, 데이터 지향, 교실 집중 학습 등 6가지 기준을 제시하고 있다. 실제 수업이 진행되는 교실에서 진행되는 전문성 향상 교육은 하루 이상 연속으로 진행하며 13개의 팀을 나눠 실습하도록 한다. 또한 교육활동에 대한 교류, 커리큘럼 계획을 세우거나 멘토링 등 수업의 질을 높이고 학생들을 잘 이끌 수 있도록
김재영 기자
캠핑이 건강한 수면습관 도와줘
미 콜로라도 대학 보울더 캠퍼스 연구팀은 캠핑 등 야외활동 시 생체 시계가 약 2시간 빨라진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인간의 생체시계는 일출과 일몰에 따르지만 해가 지자 마자 잠을 자는 사람은 거의 없다.  연구팀은 연구 대상자 5명에게 학교, 회사 등 일상생활을 하되 캠핑 생활을 일주일 동안 하도록 했다.  연구 결과 대상자들의 혈액에서 높은 농도의 멜라토닌이 발견됐으며 생체 시계가 수면하는 시간이 평소보다 2시간 반이나 빨라진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좋은 수면습관을 위해 밤에는 될 수 있는 대로 인위
김재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