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Life Korean
안인득 신상 공개, 警 "SNS에 공개하는 경우 처벌"
등록일 : 2019-04-19 00:18 | 최종 승인 : 2019-04-19 00:18
이소의
(사진=TV조선)

[리서치페이퍼=이소의 기자] 안인득의 신상 공개가 이뤄졌다. 

18일 경남지방경찰청은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어 전문가들과 논의 후 신상을 공개키로 결정했다. 

안인득은 지난 17일 발생한 경남 진주 아파트 방화 살인사건 피의자로, 자신의 집에 일부러 불을 지르고 대피하던 이웃 주민들 가운데 약자를 노려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안인득은 42살 남성으로, 조현병을 앓고 있다. 그러나 사리분별 능력이 떨어지지는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따라서 이번 사건이 계획된 범죄일 가능성도 거론된다. 

이날 안인득의 나이, 이름이 먼저 공개됐으며, 얼굴은 19일쯤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안씨의 예전 정신질환 병력이 확인됐지만 수사 진행 과정에서 사물을 분별하고 의사를 결정하는 능력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인정돼 신상 공개를 결정했다"면서 "안씨 정보를 해킹하거나 안씨 주변 인물을 SNS에 공개하는 경우 처벌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조사에서 한 달 전에 친형이 정신병원에 입원시키려 했지만 안씨가 거부한 사실도 드러났다. 현행 정신건강복지법은 정신질환자의 인권을 감안해 함부로 환자를 강제로 입원시키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경찰은 안씨의 휴대전화를 분석하고 유족과 목격자를 조사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리서치페이퍼=이소의 기자]
Today's To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