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Life
휘성 녹취록, 17년 연예계 활동 물거품…"욕하던 사람 다 어디갔냐"
등록일 : 2019-04-19 21:38 | 최종 승인 : 2019-04-19 21:38
김지해

[리서치페이퍼=김지해 기자] 휘성과 에이미의 녹취록이 공개됐다.

 

가수 휘성이 19일 자신과 함께 프로포폴을 투약했다고 주장하던 방송인 에이미와의 통화 내용이 담긴 녹취록을 공개했다. 해당 녹취록은 지난 17일 에이미 역시 녹음 여부가 인지한 상황에서 녹음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휘성 인스타그램

에이미는 휘성에게 "자격지심같은 게 있었다"라며 사실관계를 밝히겠다고 약속하는 목소리가 담겼다. 하지만 휘성은 "아무도 너가 말해도 안 믿을거야"라며 억울함에 눈물을 터트렸다.

 

자신이 저지르지 않은 일로 일방적인 주장에 휘둘린 일부 네티즌들에게 조리돌림을 당한 휘성의 눈물을 팬들의 마음을 뒤흔들었다. 이에 네티즌들은 "녹취록 듣는데 내가 다 마음이 아프다", "마녀사냥이 진짜 무섭구나", "휘성은 진짜 무슨 죄냐"라고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또 휘성이 재차 억울함을 호소했지만 일방적으로 몰아간 이들을 향한 비난도 이어졌다. 네티즌들은 "다들 인스타 달려가서 비난할 때는 언제고", "에이미도 잘못인데 악플 단 사람들도 죄책감 느껴야 할 듯", "휘성 욕하던 애들 다 어디갔냐"라고 지적했다.

[리서치페이퍼=김지해 기자]
Today's To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