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Press release
㈜스타하마, 기술력 입증한 토큰 생태계로 암호화페 시장에 ‘승부수’
㈜스타하마, 스타 육성을 위한 글로벌 토큰 생태계 구축으로 암호화폐 미래 꿈꿔
등록일 : 2019-04-22 19:02 | 최종 승인 : 2019-04-22 19:02
신은지

[리서치페이퍼=신은지 기자] ㈜스타하마(대표 홍빛남)가 StarHAMA 프로젝트를 통해 건전한 블록체인 생태계 구현에 시동을 걸었다.

현 정부가 국내 기업에 한정한 ICO(initial coin offering) 전면 금지 입장을 내놓으며 부정적인 기조를 보이지만, 블록체인 기반 기술을 활용한 사업에는 우호적인 태도이다. 지난 2009년 블록체인 기반으로 비트코인(Bitcoin)이 구현된 이후 이더리움(Ethereum), 리플(Ripple), 라이트코인(Litecoin) 등 수많은 암호화폐가 등장하며 투자 열풍이 일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정부의 명확한 규제가 없는 상황에서 투자자들이 안전 사각지대로 내몰린다는 우려가 있다. ICO는 투자자들에 의해 자금을 확보하고 코인이 암호화폐 거래소에 상장되지만, 암호화폐의 모집단위 및 발행단위, 상장 기준에 대한 제도권 내에서 정확한 규정과 가이드라인이 제시되지 않고 있다. 또한 일부 기업/팀들은 ICO 진행 전에 사업자 중심의 규칙을 만들고 자금을 모집하지만, 코인의 유스케이스(use case·사용사례)가 불분명하고 백서에 적힌 내용이 이행되지 않아 불만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리스크를 피하기 위해서는 기업/팀의 기술력, 성과, 유의미한 토큰 생태계가 구현 가능한지 살펴보아야 한다.

반면, 이러한 현실과는 달리 기존의 문제점을 해결·보완하며 크립토(Crypto) 시장에 관심을 끌고 있는 토큰이 있다. ㈜스타하마는 우후죽순처럼 불어난 암호화폐 시장에서 건전한 블록체인 생태계를 구현을 위해 신경 쓰고 있다. StarHAMA 프로젝트는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전 세계 스타 지망생들의 재능을 발견하고 후원해 글로벌 스타로 성장시키며, 스타가 만들어내는 가치를 나누고 상생할 수 있게 하는 글로벌 스타 육성 생태계 선순환 구조를 이룬다.

StarHAMA 프로젝트는 다른 수많은 지불형 암호화폐와는 달리 안전한 블록체인 생태계를 통한 토큰의 유스케이스(use case·사용사례)를 구축하여 그 생태계 내에서 기여하는 활동을 통하여 보상을 받으며, 각종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StarHAMA가 추구하는 생태계는 기반 기술인 ‘블록체인’, ‘StarHAMA 플랫폼’, ‘HAMA 토큰’인 세 가지 요소가 결합되어 유기적으로 작동한다. 유저(팬)는 스타 지망생을 응원하고 후원할 수 있고, 플랫폼 이용을 위한 로그인, 게시물 작성, 동영상 감상, ‘좋아요’, 응원, 댓글 남기기 등 플랫폼 내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활동에 대한 보상으로 HAMA토큰을 지급받는다. HAMA토큰은 플랫폼 안의 다양한 서비스 이용에 대한 가치 교환의 단위이자 매개체가 되어 스타하마 플랫폼 생태계의 선순환 구조를 형성한다. 이로 인해 StarHAMA 프로젝트는 글로벌 스타 육성을 메인으로 한 생태계 구축으로 폭발적인 시너지를 일으킬 것으로 블록체인 업계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스타하마 홍빛남 대표는 “암호화폐 시장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프로젝트의 명확성과 사용자 기반의 선순한 블록체인 생태계가 구현할 수 있고 토큰이 활성화되는 것이다. StarHAMA 프로젝트는 글로벌 K-pop 지망생들의 재능을 발견하고, 사용자(팬)가 콘텐츠를 즐기며 지망생을 후원하고 동영상 서비스를 통해 다양한 한류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며 “StarHAMA 프로젝트를 통해 HAMA 토큰이 글로벌 K-pop 유학생들을 위한 차별화된 K-pop 스타육성시스템과 국내외 다양한 공연 및 이벤트를 위한 마케팅을 제공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Today's To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