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Life Korean
국민이라면 주목! 5대암 검진, 어떻게 받아야 할까?…암검진 내용 및 방법까지
2019-06-12 09:00:03
배동건

[리서치페이퍼=배동건 기자]

▲대한민국 5대암검사에 대해 알아보자(사진출처=ⓒGetty Images Bank)

많은 사람들이 건강검진을 받고 있는 요즘, 똑 놓치지 말아야 할 검진이 있다. 그것은 바로 ‘암검진’. 암은 우리나라에서 사망원인 1위를 차지하는 무서운 질병으로 확진시기에 따라 5년 생존률이 크게 차이난다. 때문에 주기적인 암검진이 반드시 필요하다. 그 중에서도 국가암검진은 한국인에게 가장 많이 발병하고, 조기진단 방법과 치료할 수 있는 5대암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5대암에는 위암과 대장암, 간암, 유방암, 자궁경부암이다.


국가암검진을 받기 위해서는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검진표를 수령한 후 암검진 기관에 예약한 뒤 검진표 및 신분증을 챙겨 검진기관에 방문해 검진을 받는다.


이에 먼저 대장암검진은 1년마다 만 50세 이상 남녀가 분변잠혈검사(FOBT)를 받은 뒤 양성으로 판정된 사람은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는다. 만약 대장내시경 검사가 어려울 경우 대장이중조영검사를 선택할 수도 있다.


위암검진의 경우 만 40세 이상 남녀는 별다른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도 2년마다 위내시경 검사를 실시한다. 이때, 위내시경검사를 받지 못할 경우 위장조영검사를 선택할 수도 있다.


간암검진은 만 40세 이상 남녀 중 간암발생 고위험군에 해당하는 대상자 ▲해당년도 이전 2개년도 보험급여 내역 중 간암 발생 고위험군 (B형 간염 바이러스항원 양성, C형 간염 바이러스 항체 양성, B형 또는 C형 간염 바이러스에 의한 만성 간질환 환자, 간경변증) ▲과거 일반건강검진 결과 B형 간염 바이러스 표면항원 양성자 혹은 C형 간염 바이러스 항체 양성자를 대상으로 6개월마다 상반기 1회, 하반기 1회로 간 초음파검사 및 혈액검사(혈청알파태아단백검사)를 실시한다.


마지막으로 유방암검진은 2년마다 만 40세 이상 여성에게 유방촬영 검사를 진행한다. 뿐만 아니라 만 20세 이상 여성의 경우 2년마다 자궁경부세포검사를 통해 자궁경부암검진을 받을 수 있다.

Today's To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