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Life Korean
황리단길·양동마을·경주월드 등 역사가 살아 숨쉬는 경상북도 경주 가볼만한 곳 추천 코스
2019-06-12 09:00:03
강효진


▲경주 가볼만한 곳(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리서치페이퍼=강효진 기자] 수학여행지로 유명한 경주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역사 관광지다. 경주는 도시 전체가 문화재라고 할 만큼 유명한 관광지가 많다. 특히, 석굴암, 불국사, 첨성대 등 역사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곳이다. 이러한 경주는 봄 여행지로 인기가 좋다. 도시 곳곳에 숨겨진 관광지와 아름답게 핀 꽃들을 구경하며 연인과 혹은 가족들과 추억을 남기기에 안성맞춤인 여행지다. 경주로 여행을 떠나고자 한다면 아래 경주 가볼만한 곳 필수 코스를 확인 한 뒤 출발해보자.


▲경주 가볼만한 곳(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젊음의 거리, 황리단길

경주의 젊음의 거리라 불리는 황리단길은 아기자기한 카페와 식당이 가득 들어찬 곳이다. 황리단길은 경주시 포석로에 위치하여 기념품샵과 소품가게로 많은 여행객들이 반드시 방문하는 가볼만한 곳 추천지다. 경주 여행 시 역사 유적지 관광을 끝냈다면 경주 황리단길을 방문해 잠시 쉬었다 가는 것도 좋을 것이다.



▲경주 가볼만한 곳 경주월드(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핫플레이스로 떠오르는, 경주월드

경주에 가장 유명한 놀이동산으로는 경주월드가 있다. 경주를 여행한다면 경주월드가 빠질 수 없다. 경주월드에는 최근 새로운 놀이기구로 관광객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경주월드에 있는 ‘드라켄’은 국내 최초 90도 수직 하강 놀이기구가 인기를 끌며 여행객들 사이 유명해졌다. 이에 연인 혹은 가족들과 함께 여행한다면 경주월드에서 짜릿한 스릴감을 느껴봐도 좋겠다.



▲동궁과 월지(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아름다운 야경이 있는, 동궁과 월지

경주 가볼 만한 곳으로 잘 알려진 동궁과 월지는 신라의 태자가 지내던 장소로 알려졌다. 동궁과 월지는 야경이 아름다워 저녁이 되면 많은 인파가 몰린다. 특히, 귀빈을 대접하기도 했던 동궁과 월지는 화려함과 동시에 넓은 공간이 주는 여유로움을 느낄 수 있다. 경주 여행 시 여유를 즐기고 싶다면 경구 가볼 만한 곳 동궁과 월지를 방문해 보자.


▲경주 양동마을(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마을 전체가 문화재, 경주 양동마을

경주에는 마을 전체가 문화재로 지정된 곳이 있다. 바로 경주 양동마을이다. 경주 양동마을은 국보, 민속 자료 등 역사를 기록한 모든 문화재를 소유하고 있다. 또한, 하회마을과 함께 유네스코 세계문화 유산에 등재가 되기도 했으며 1993년에는 영국 찰스 황태자가 방문하기도 했다. 경주의 역사 속 더 깊은 문화재를 몸소 체험하고 싶다면 경주 가볼만한 곳 양동마을을 함께 살펴보자.


Today's To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