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Life Korean
삽교호·왜목마을·아미미술관 등 여유로움을 느낄 수 있는 주말 여행지 당진 가볼만한 곳 추천
2019-06-12 09:00:03
강효진


▲당진 가볼만한 곳(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리서치페이퍼=강효진 기자] 주말을 이용해 조용한 곳에서 휴식을 취하고 싶다면 여행지로 알맞은 곳이 있다. 바로 수도권에서 멀지 않은 당진이다. 당진은 서해에 위치해있어 먹거리와 볼거리가 풍부하고 이동시간이 길지 않아 휴식을 취하기 알맞다. 대도시에 비해 여행객이 많지 않아 조용하고 아름다운 주변 풍경에 여유로움을 느낄 수 있다. 아래 항목을 통해 당진 가볼 만한 곳을 함께 알아보자.



▲당진 가볼만한 곳(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사진작가들이 모이는 곳, 한진포구

충청남도 당진에 위치한 한진포구는 많은 이들이 일몰과 일출에 사진을 찍기 위해 방문하는 곳이다. 이곳은 저녁 시간만 되면 카메라 삼각대가 줄곧 펼쳐지고는 한다. 한진포구에서 바라보는 바다 풍경에는 도시의 모습과 자연 풍경이 함께 담을 수 있다. 사진을 좋아하는 가족 및 연인이 있다면 당진 가볼 만한 곳으로 한진포구를 방문해 보는 것이 좋겠다.



▲당진 가볼만한 곳 삽교호 함상공원(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어린이들을 위한 공간, 삽교호 함상공원

당진 가볼 만한 곳으로는 가족 단위 여행객에게 추천되는 삽교호 함상공원이 있다. 함상 공원에는 단순히 공원만 있는 것이 아니라 유람선 및 놀이공원이 함께 위치해 있다. 당진의 여유로움에서 잠시 벗어나 다양함을 체험하고 싶다면 당진 가볼 만한 곳 삽교호 함상공원을 추천한다. 특히, 어린이들에게 교육적으로도 좋은 추억이 될 수 있는 상륙 함과 구축함의 볼 수 있으며 해양생물을 좋아하는 어린이가 있다면 해양테마 과학관을 방문해 볼 수 있겠다.




▲당진 가볼만한 곳 아미 미술관(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연인들의 추억을 선물하는, 아미 미술관

최근 SNS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장소는 바로 당진 가볼 만한 곳 아미 미술관이다. 이곳은 다양한 미술 전시품과 아기자기하게 꾸며 놓은 소품에 연인들 사이 인기가 많다. 아미는 불어로 애인, 친애하는 뜻을 가지고 있다. 아미 미술과는 폐교된 학교를 꾸며 만든 미술관이다. 자유롭게 사진 촬영이 가능하고 상설 전시관으로 운영되고 있으니 당진 여행 시 가볼 만한 곳으로 손색이 없다.




▲당진 가볼만한 곳 (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일몰 명소로 꼽히는, 당진 왜목마을

당진에 위치한 왜목마을은 우리나라를 통틀어 일몰 명소로 꼽히는 장소이다. 특히, 날씨가 좋은 봄여름에는 일몰을 보기 위해 방문하는 여행객들로 북새통을 이룬다. 당진 왜목마을은 대중교통으로 접근이 가능하지만 버스 노선이 많은 편이 아니다. 이에 왜목 마을로 일몰을 보러 간다면 반드시 버스 시간표를 확인하는 것이 좋겠다. 또한, 왜목마을에는 각종 조각상이 전시되어 있어 기념사진을 찍기 위해 가볼 만한 곳으로 손꼽힌다.

Today's To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