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Life
이상봉, 후배 디자인 카피 의혹이 직원실수?…이상봉 직원 “위에서 시켜”
2019-05-21 21:25:44
김지해

[리서치페이퍼=김지해 기자] 유명 디자이너 이상봉이 신인 디자이너의 디자인을 카피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사진=MBC

21일 MBC ‘뉴스데스크’에 따르면 다수의 예능에도 출연한 바 있는 유명 패션 디자이너 이상봉씨가 후배의 디자인을 썼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지난해 8월 부천에서 열린 한 만화 페스티벌. 이곳에서 이상봉 패션쇼가 진행됐다. 그러나 패션쇼에서 여러 장면 사용됐던 디자인은 이상봉씨가 아닌 젊은 디자이너 A씨의 것을 전해졌다. A씨는 이상봉씨의 제안으로 본인의 디자인을 패션쇼에 제공했다고.

 

당연히 디자인 저작권이 자신에게 있다고 생각했지만 행사가 끝나고 5개월 뒤 거래처 공장에서 한통의 연락을 받았다. 이상봉씨 회사가 의뢰한 원단 제작이 들어왔고, 패션쇼에 출품했던 A씨의 디자인과 동일하다는 것.

 

얼핏 봐도 이상봉씨 회사가 의뢰한 디자인과 A씨의 디자인이 유사성을 가지고 있었다. 이상봉씨 회사는 A씨의 또다른 디자인 역시 그대로 원단 제작을 의뢰했다. A씨는 이상봉씨 회사 직원과 통화를 했다.

 

A씨가 카피 문제에 대해 억울함을 드러내자 이상봉씨 회사 관계자는 “죄송합니다. 저도 사실은 전화드리기 좀 그랬는데. 뭐 계속 위에서 하라고…”라며 난처해했다. 결국 A씨는 이상봉씨에게 직접 연락을 해 항의했다.

 

그러나 이상봉씨는 디자인 도용이 직원의 실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처음 작업을 제안했을 당시 모든 걸 상품화하기로 이미 이야기를 했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A씨는 이런 이야기를 듣지도 못했을뿐더러, 계약에 대한 이야기도 없었다고 했다.

 

취재진이 연락을 하자 이상봉씨는 자신의 회사가 A씨의 디자인을 동의없이 사용한 점에 대해 인정하면서도 여전히 직원의 실수라는 입장을 되풀이했다.

Today's To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