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Life
‘왼손잡이아내’ 마지막회, 시한부 진태현 결국 죽음으로 마무리?
2019-05-22 19:46:55
김지해

[리서치페이퍼=김지해 기자] ‘왼손잡이아내’ 마지막회는 어떻게 전개될까.

KBS 2TV 저녁 일일드라마 ‘왼손잡이 아내’가 최종회까지 앞으로 1주일 남짓을 남겨둔 가운데 마지막회 전개에 이목이 집중됐다.

 

오산하(이수경), 박수호(김진우)는 조애라(이승연)가 오라 총수 일가의 추악한 민낯을 공개하며 준비한 전시회에서 역습을 선보였다. 준비된 복수를 앞두고 오하영(연미주)에게 기억이 돌아왔다는 사실이 발각되기는 했으나, 전시회는 차질없이 준비됐다.

 

알고보니 박강철(정찬)이 박수호의 생모와 실랑이 중 그녀에게 상해를 입혔고, 뒤이어 나타난 조애라가 살려달라는 손짓을 뿌리치는 과정에서 박수호 생모를 사망에 이르게 한 것으로 밝혀졌다.

 

결국 자기가 친 덫에 스스로 걸려든 셈. 조애라가 무너져 내린 가운데 김남준(진태현)에게로 이목이 집중됐다. 앞서 시한부 판정을 받은 김남준이 결국 죽음으로 마지막회를 장식할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Today's To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