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Life Korean
잦은 배달음식과 과한 주량…목이 마르고 소변량이 늘어난다면 당뇨 초기 증상으로 자가진단해봐야
2019-06-12 09:00:03
강효진

▲당뇨 초기 증상 및 당뇨에 좋은 음식(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리서치페이퍼=강효진 기자] 최근 야식을 먹는 식습관과 과도한 술로 인해 젊은 연령층에서 당뇨병 환자들이 늘어나는 추세다. 당뇨병은 어떤 나이에도 생길 수 있는 질환으로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더욱이, 당뇨병에 걸리게 되면 다른 병으로 이어지는 합병증을 조심해야 한다. 더욱이, 체력이 약하거나 나이가 많은 노년층에서는 특히 당뇨병에 걸릴 경우 위험하다. 혈액 속에 포도당 농도가 높아지는 당뇨병은 꾸준한 관리가 필요한 질병으로 초기 증상을 잡아내는 것이 중요하며 이후에도 생활 습관 개선을 통해 관리를 지속해야 한다. 아래 항목을 통해 당뇨 초기 증상 및 원인과 치료방법을 알아보자.



▲당뇨병 초기 증상(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당뇨병이란?

당뇨병이란 혈액 속에 당 농도가 높아지는 것을 뜻한다. 이러한 포도당은 에너지 원으로 사용되지만 수치를 건강하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에 인슐린이라는 호르몬이 췌장에서 분비가 되어 포도당 수치를 유지할 수 있게 돕는데 당뇨는 인슐린이 적정량 분비되지 않아 포도당 농도가 높아지는 것을 뜻한다. 당뇨는 1형과 2형으로 나누어지는데 1형은 인슐린이 전혀 분비되지 않는다. 2형은 인슐린이 분비되지만 크지 않는 것을 말한다.




▲당뇨 초기 증상(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당뇨 초기 증상

당뇨는 혈액 속 포도당 수치가 높아지는 증상을 말한다. 당뇨는 평소 생활 습관에 의해서 걸리는 경우가 많아 초기 증상을 알아차리기 어렵다. 또한, 당뇨 초기 증상을 느낀 경우 초기가 아닌 이미 걸려있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경우 합병증이 올 수 있으므로 반드시 병원을 찾아 검진을 받고 치료를 하는 것이 좋다. 당뇨 초기 증상으로는 포도당 수치가 높아져 물을 자주 마시게 된다. 이는 포도당 수치로 인해 갈증이 타기 때문이다. 이에 소변량이 증가하기도 하고 체중이 줄어들기도 하는 당뇨 초기 증상이 있다.




▲당뇨에 좋은 음식(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당뇨에 좋은 음식

당뇨는 초기 증상이 거의 없는 질병으로 평소에 관리가 중요하다. 이미 당뇨 초기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에는 빠른 조치가 필요하다. 이에 매일 먹는 식단을 바꾸는 것이 중요하며 당뇨에 좋은 음식으로 관리가 가능하다. 특히, 포도당 수치가 높아지는 당뇨에 좋은 음식으로는 연근이 있다. 연근은 인슐린 분비를 촉진시키며 포도당을 흡수하기 때문에 수치가 높아지는 것을 방지할 수 당근 역시 당뇨에 좋은 음식으로 손꼽힌다. 당근은 카로티노이드 성분으로 혈액을 조절하고 혈당을 떨기는 효능이 있다.

Today's To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