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Life Korean
콜록콜록 감기에 병원을 찾으니 감기가 아니라면? 급성 기관지염 증상 및 원인을 통해 예방하기
2019-06-12 09:00:03
강효진

▲급성 기관지염 증상(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리서치페이퍼=강효진 기자] 환절기를 거치면서 감기에 걸리는 사람이 많아진다. 아침에는 춥고 낮에는 더운 일교차 때문에 몸살감기에 걸리는 경우도 많다. 온몸이 쑤시고 기침과 콧물이 계속 나는 등 영락없는 감기 증상이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도 감기가 낫지 않는다면 이는 급성 기관지염일 수 있다. 기관지염 증상은 감기와 비슷해 많은 환자들이 감기로 오해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기관지염 증상은 감기 증상과는 달라 시간이 지나고 나아지지 않고 염증 치료를 해야 한다. 아래 항목을 통해 급성 기관지염 증상과 원인에 대해 알아보자.



▲기관지염 증상 및 원인과 치료법(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기관지염 증상

급성 기관지염에 걸리게 되면 감기 증상처럼 기침이 난다. 또한, 콧물이 나 간혹 몸살감기라고 판단해 병원에 오지 않는 환자들이 있다. 이러한 기관지염은 감기 증상과는 다르게 숨을 쉴 때 불편함이 느껴진다. 기관지염은 기관지에 생긴 염증으로 인해 기침 증상이 생기는 것이므로 감기와 구분하기 어렵다. 하지만, 급성 기관지염 증상은 가슴 부근에 압박감이나 통증이 나타나고 근육통을 동반하기 때문에 숨쉬기 불편하다면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좋다. 더욱이, 기관지염 증상의 특징은 목이 찢어질 것 같은 마른 기침이 나타나며 기관지에 경련이 일어날 수 있고 고열 증세가 있을 수 있다.




▲기관지염 증상 및 원인(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기관지염 원인

급성 기관지염에 걸리게 되는 원인은 바이러스나 세균감염에 의해 발생한다. 특히, 면역력이 약한 경우 쉽게 걸릴 수 있으며 환절기나 일교차에 의해 기관지가 민감해져 발생하기도 한다. 감기와 급성 기관지염의 원인은 비슷하나 가장 큰 차이는 감염이 되는 부위다. 감기는 코, 인후 쪽에 감염이 되지만 급성 기관지염은 하부 기관지 쪽에 염증이 발생하는 것으 말한다. 또한, 기관지염 원인으로는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미세먼지가 있다. 미세먼지는 공기 중에 떠다니며 세균 감염의 위험을 높여 대표적인 기관지염의 원인이 된다. 이에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미세먼지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급성 기관지염 증상(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기관지염 예방법

기관지염은 추운 날이나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 쉽게 걸린다. 이에 기관지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밖을 나서기 전 반드시 미세먼지 마스크를 착용하고 실내에 들어와서는 몸을 깨끗이 씻고 유지하는 것이 좋다. 더욱이, 실내 습도를 적절히 유지하여 기관지가 건조하지 않도록 해주는 것이 예방하는 방법이다.

Today's To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