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Life Korean
식욕이 폭발하고 짜증이 솟구치는 날… 생리(월경)전 증후군 증상을 알고 생활 습관 개선해야
2019-06-12 09:00:03
강효진


▲생리전 증후군 증상 및 원인 (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리서치페이퍼=강효진 기자] 여성이라면 갑작스럽게 식욕이 증가하고 스트레스에 짜증 나는 시기가 있다. 이는 모두 월경(생리) 시작 전 나타나는 보편적인 증상이다. 여성들은 생리를 하기 전에 호르몬에 의해 기분이 울적해지기도 하고 식욕이 올라 살이 찔 정도로 먹기도 하는데 이러한 모든 증상이 생리하기 전에 나타나는 것이다. 더욱이,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집중력이 떨어져 학습과 업무에 지장이 있거나 건망증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이렇듯 생리전 증후군은 여성이라면 누구에게나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평소 자신의 생리 주기를 알고 월경(생리) 전 증후군을 관리하는 것이 좋다. 아래 항목을 통해 생리전 증후군 증상에 대해 알아보자.




▲생리(월경)전 증후군 증상(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생리전 증후군 원인

생리는 가입기 여성에게 나타나는 생리 현상이다. 한 달에 한 번 나타나는 생리는 임신을 하기 위해 부풀어 올랐던 자궁이 수정이 되지 않으면서 떨어져 나가는 현상을 말한다. 이때 여성 호르몬의 주기가 바뀌기 시작하는데 이에 체력적으로 피곤함과 스트레스를 동반하게 된다. 생리전 증후군 원인은 상황에 따라 다르며 개인의 편차가 크다. 생리전 증후군 원인은 여성호르몬이나 운동 습관 및 생리통, 생활패턴, 식습관 등 다양한 요소가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으므로 개인의 증상을 살펴보는 것이 좋다.




▲생리전 증후군 증상 및 원인(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생리전 증후군 증상

먼저 생리전 증후군은 개인마다 다르다. 가장 기본적으로는 식욕이 증가하거나 예민해지는 증상이 있다. 또한, 생리전 증후군 증상으로 허리 통증이나 아랫배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있으며 또한 집중력이 떨어지고 잠이 쏟아지는 등 체력이 부족해지는 증상을 나타내는 경우가 있다. 생리전 증후군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 이는 여성 호르몬에 의해 급격한 변화가 나타나고 있는 상태로 미리 알고 관리를 하는 것이 좋다. 먼저, 자신의 기분을 조절할 수 있는 생활패턴과 통증을 완화시킬 수 있는 꾸준한 운동이 중요하다. 또한, 생리전 증후군 증상을 위해 비타민을 주기적으로 챙겨 먹고 마그네슘이 많이 함유된 음식을 챙겨 먹는 것이 좋다.



▲생리전 증후군 증상 예방법(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생리전 증후군 증상 예방법

생리전 증후군이 심하다면 생활습관 개선을 통해 증상을 완화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생리전 증후군 증상으로 단 음식이 먹고 싶을 때가 있다. 이는 호르몬을 만들어 내기 위해 당분이 부족하기 때문인데 이에 단 음식으로 채워 주면 혈당이 급격히 올라갔다가 떨어지게 된다. 이에 당을 채워줄 수 있는 고구마를 섭취해 주는 것이 좋은 예방법이다.


Today's To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