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멀티페이지
공항 직원들마저 당황케 하는 공항에서의 역대급 실수 6
등록일 : 2019-09-04 17:28 | 최종 승인 : 2019-09-04 17:28
김지원
(출처=게티이미지뱅크)

[리서치페이퍼=김지원 기자] 비행기를 타기 위해서는 준비해야 할 것이 많다. 온라인 미디어 슬라이스는 공항에서 할 수 있는 최악의 실수를 소개했다. 무탈한 여행을 원한다면, 다음 소개하는 최악의 실수를 피하도록 하자.

(출처=게티이미지뱅크)

공항으로 출발 전에 비행 상태를 확인하지 않는다

공항으로 출발하기 전에 비행 상태를 확인해야 한다. 비행기가 장시간 지연됐을 수도 있다. 어쩌면 취소가 됐을지도 모른다. 헛걸음하지 않기 위해서는 비행 상태를 미리 확인해야 한다. 지연됐을 때는 보상을 기대할 수 있다.

(출처=게티이미지뱅크)

미성년자 자녀 서류를 준비하지 않는다

많은 국가에서 미성년자와 여행 시 추가 서류를 요구한다. 특히 부모 중 한 명만 자녀와 여행을 갈 때 더욱더 그렇다. 출발일 전에 필요한 서류를 확인하고 모두 준비해야 한다.

(출처=게티이미지뱅크)

공항에 늦게 도착한다

공항에는 되도록 일찍 도착하는 것이 좋다. 어떤 문제가 발생할지 모르기 때문이다. 아슬아슬하게 도착하면 비행기를 못 탈 수도 있다. 혹시 모를 사고를 대비해 공항에는 출발 시각보다 일찍 가는 것이 좋다. 남는 시간에는 면세점 쇼핑을 즐기면 된다.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수하물 초과로 돈을 낸다

가방 무게는 집에서 미리 확인하는 것이 좋다. 무게가 초과하면 불필요한 물건을 뺄 수 있다. 모두 필요한 물건이라면 온라인으로 수하물 초과 비용을 미리 내서 돈을 절약할 수 있다. 수하물 초과 비용은 비싸므로 되도록 무게를 맞추는 것이 좋다.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여권이 없다

여권 없이 공항에 오는 경우가 생각보다 많다. 여권을 집에 두고 오는 것이다. 서류를 작성하기 위해 여권을 꺼냈다가 그 자리에 두고 오는 경우도 흔하다. 여권이 없으면 문제가 복잡해진다. 어디를 가든지 여권을 잘 챙겼는지 몇 번씩 확인해야 한다.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스마트폰으로 주위 사람을 방해한다

스마트폰은 대기 시간을 즐겁게 만들어준다. 하지만 모든 사람이 당신이 보는 것을 함께 보길 원하지 않는다. 헤드폰이나 이어폰을 반드시 사용해야 한다. 헤드폰 없이 영상, 음악 등을 즐기는 것은 민폐다.

Today's To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