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멀티페이지
“학자금 갚아주겠다” 감동 가득한 미 명문대학의 졸업 축사
등록일 : 2019-09-18 13:49 | 최종 승인 : 2019-09-18 13:49
김성은
(사진=유튜브 캡처)

[리서치페이퍼=김성은 기자] 미국 대학의 졸업식 연설에는 유명한 인사가 많이 참여했다. 내용도 훌륭한 것이 많은데, 영상으로 널리 공유되는가 하면 책으로 출판되기도 했다. 일부 문구는 여러 차례 인용되고 있다. 온라인 매체 하우스터프웍스는 가슴에 울림을 준 유명한 연설을 소개했다.

존 F 케네디, 아메리카대학, 1963

(사진=BETTMANN/CORB)

소련과의 쿠바 미사일 위기가 발생한 지 불과 몇 달 만에 핵전쟁이 여전히 실질적인 위협이었던 당시, 케네디 대통령은 평화를 전하는 연설을 했다. 국방부 관리의 반대에 부딪힐 것을 염려해 연설문 작성에 한 달이 걸렸다고. 연설 두 달 만에 삼국은 제한적인 핵실험 금지 조약을 체결했다.

힐러리 로댐 클린턴, 웰즐리대학, 1969

(사진=SYGMA/CORB)

1969년 웰즐리대학을 졸업한 힐러리는 대학 역사상 졸업식 연설을 한 최초의 학생이었다. 당시 학생회장이었다. "두려움은 늘 존재한다. 그러나 우리에겐 두려워 할 시간이 없다. 특히 지금은 아니다"라는 연설을 남겼다. 이 연설로 몇 분간 기립박수를 받았다.

커트 보니것, MIT, 1997

(사진=thefamouspeople)

미국의 수필가이자 소설가, 커트 보니것은 가장 유명한 졸업식 연설의 저자로도 인정받았다. 1997년 6월 매사추세츠공대 졸업생에게 남긴 조언은 단 며칠 만에 전 세계로 퍼졌다. 여러 대학 강연에서 남긴 연설문을 모은 ‘그래, 이 맛에 사는 거지’란 책도 출간되었다.

마리아 슈라이버, 홀리크로스대학, 1998

(사진=oprah)

NBC 뉴스 앵커 겸 작가, 아놀드 슈워제네거의 전 부인이기도 한 마리아 슈라이버의 1998년 연설은 국민적 관심을 받았다. ‘졸업할 때 누군가 내게 말해줬으면 좋았을 것 10가지’를 공유하며 "다른 사람이 재정적으로 지원해 줄 거라고 기대하지 마라" “열정을 정확하게 파악하라” 등의 명언을 남겼다. 이 연설을 토대로 한 책도 출간되었다.

스티브 잡스, 스탠퍼드대학, 2005

(사진=유튜브 캡처)

스티브 잡스 애플 최고경영자(CEO)의 스탠포드대학 연설은 2000년대 명연설 중 하나로 손꼽힌다. 그는 자신의 인생에 대해 털어놓았는데, 인생의 전환점, 사랑과 상실, 죽음에 관한 이야기였다. 스티브 잡스의 파란만장한 삶은 졸업 후 새로운 출발을 맞이하는 이에게 영감을 제공했다.

데이비드 포스터 월리스, 케니언대학, 2005

(사진=GARY HANNABARGER/CORBIS)

천재적인 재능으로 미 현대문학의 새로운 장을 연 데이비드 포스터 월리스. 대중과 문단의 호평을 받은 소설가다. 그는 케니언대학에서 진정한 자유를 따라 생각하고 공부하라며 당부했고 이 연설에 경의를 표한 이가 많았다. 2008년 스스로 목을 매 자살한 이후 2009년 졸업식 연설을 책으로 엮어 ‘이것은 물이다(This is Water)’로 출간되었다.

랜디 포시, 카네기멜론대학, 2008

(사진=CARNEGIE MELLON UNIVERSITY)

랜디 포시는 이 연설을 한 지 불과 두 달 후인 7월 25일 세상을 떠났다. 졸업식 기조 연설자는 앨 고어 전 부통령이었지만 랜디 포시의 깜짝 연설이 졸업식을 장식했다. 죽음을 앞두고 역경과 어려움의 의미와 인생의 도전에 대해 조언했다. 췌장암으로 시한부 인생을 선고 받은 그의 마지막 강의는 영상, 저서로도 제작되었다.

버락 오바마, 모어하우스대학, 2013

(사진=JASON REED)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모어하우스대학이 고등교육에서 해온 역사적 역할에 대해 언급했을 뿐 아니라, 자신의 개인적 실패와 이례적으로 인종과의 투쟁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인종사회외 귀감이 되는 인재가 되어달라” 당부했다. 그의 연설을 듣기 위해 많은 청중이 이곳을 찾았다.

로버트 스미스, 모어하우스대학, 2019

(사진=The Denver Post)

가장 최근 연설로 화제가 되기도 했다. 흑인 억만장자 로버트 스미스는 “여러분의 학자금 대출을 갚기 위해 지원금을 조성하고 있다”고 밝혀 엄청난 호응을 불러 일으켰다. 그가 약속한 금액은 대략 4천만 달러, 한화 477억 원이다. 그의 깜짝 선물로 인해 졸업식은 환호, 환성, 흥분으로 가득했다.

Today's To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