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Life Korean
A형 독감 초기증상 걸리는 이유는? 잠복기부터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전염돼 '격리 기간' 필요
등록일 : 2019-12-27 09:40 | 최종 승인 : 2019-12-27 09:40
박희연
사진출처=Gettyimagesbank

[리서치페이퍼=박희연 기자] 독감 유행 주의보가 발령됐다. 목감기·코감기나 감기몸살증상과 비슷하지만, 그보다 더 심한 A형 독감 초기증상은 주로 가을부터 겨울까지 유행한다. 2019 독감 예방접종 시기는 독감 주사 맞고 2주 후부터 항체가 생겨 한 달이 지나야 효과가 생기기 때문에 늦어도 11월 말까지는 맞았어야 했다. 면역력이 약한 어린이나 65세 이상 노약자는 비록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독감 예방접종을 받아 독감 증상을 예방해야 한다.  

사진출처=Gettyimagesbank

감기 독감 차이, A형 독감 초기증상 걸리는 이유?

감기 증상은 서서히 나타나며, 맑은 콧물이 흐르나 싶다가 며칠 후 노란 콧물이 나온다. 반면, 독감 증상은 쓰나미처럼 갑자기 나타난다는 점에서 독감 감기 차이가 있다. 또 감기 초기증상은 코나 목 등 주로 호흡기 위주 증상이지만 A형 독감 초기증상은 호흡기를 포함한 전신 증상이 나타난다. 특히 38℃ 이상 고열과 기침, 콧물, 인후통 등 감기보다 심한 증상을 호소하며 얻어맞은 듯한 몸의 근육통을 동반한다. 성인 A형 독감 증상은 대부분 호전되지만, 노약자나 유아 독감 증상의 경우 중이염이나 폐렴 초기증상, 심근염 등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감기 걸리는 이유는 리노 바이러스나 메르스로 잘 알려진 코로나바이러스가 원인이다. 반면 독감 걸리는 이유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원인이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A형과 B형, C형이 있는데 사람에게 위험한 바이러스는 A형과 B형이다. 이 중 '신종플루'라 불리며 변이가 심하고 대유행을 만들며 증상이 심하게 나타나는 독감 바이러스는 주로 A형이다. 현재 유행 중인 독감 역시 A형 독감이다.

사진출처=Gettyimagesbank

A형 독감, 잠복기부터 전염될 수 있어 격리 기간 필요

A형 독감은 잠복기부터 전염될 수 있어 격리 기간을 가져야 한다. A형 독감 전염 기간은 독감 증상인 발열 시작일로부터 5일 동안, 해열 후 2일이 지날 때까지는 따로 격리해야 한다.  

A형 독감 전염 경로는 환자의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분비되는 침이나 오염된 물건이나 환경을 만진 손으로 눈, 코, 입을 만지는 경우 전염된다. 또 환기가 잘되지 않는 밀집된 공간에서는 공기 전파로 감염되기도 한다. A형 독감 예방을 위해서는 외출 후 손과 발을 30초 이상 깨끗이 씻고 양치질을 꼭 해야 하며, 밖에서 기침할 때는 옷깃이나 손수건, 휴지로 가리고 하는 것이 좋다. 아울러 독감이 유행할 때는 사람들이 많이 붐비는 장소를 피하고, 독감 예방접종으로 60~90% 예방 효과를 볼 수 있다.  

 

A형 독감 초기증상이 있을 때는 가장 먼저 병원을 방문해 진단받고, 사람이 많은 곳을 피해야 한다. 가족들과도 수건이나 위생용품을 따로 사용해야 하며, 외출 시 필수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병원에서 독감 검사 방법은 콧속 분비물을 채취해 독감 여부를 판단한다. 매우 얇고 긴 말랑한 면봉을 이용해 콧속을 5초간 돌려 항원을 채취하며, 독감 검사 시기는 독감 바이러스가 인체 내 많이 퍼진 발병 6~24시간 이내가 가장 좋다. 독감 검사 시간은 30분~1시간 이내로, 독감 검사 결과를 받아 볼 수 있다. 독감 검사비용은 병원마다 차이가 있겠지만 3만 원 정도이며, 독감 검사 결과가 독감 확진일 때는 독감 검사비용을 실비로 돌려받을 수 있다. 

[리서치페이퍼=박희연 기자]
Today's To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