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Socio of Sci/Bio-Philoso Korean
술 약한 여성, 골절 위험 증가
2019-06-10 09:00:02
김재영
▲출처=픽사베이

[리서치페이퍼=김재영 기자] 일본 게이오의대 정형외과 연구팀이 과학학술지인 사이언티픽리포트에 알코올 분해 유전자 작용이 약한 여성은 골절 위험이 증가한다는 내용의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중노년층 여성을 대상으로 대퇴골 골절을 겪은 92명과 그렇지 않은 48명의 유전자를 분석했다.

그 결과 골절을 겪은 여성군은 알코올을 분해하는 효소를 만드는 유전자 ALDH2의 작용이 나머지 그룹에 비해 58% 비율로 제대로 작용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술에 강하거나 약한 것은 태어날 때부터 정해지는 것으로 골절 위험 또한 스스로 관리 및 예방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Today's To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