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동부, 너도밤나무 확산 피해 우려

2018-04-09 13:57:16 심현영 기자
(출처=맥스픽셀)

급속도로 성장하는 너도밤나무가 미국 북동지역의 숲을 장악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나무가 무성하게 잘 자라는 것은 희소식이지만 너도밤나무는 예외다.

토착 산림지대에서 심어진 너도밤나무의 성장 속도는 다른 수목종을 압도할 정도다.

전문과학지 ZME 사이언스는 너도밤나무의 확산이 현재 미국 북동부의 산림 생태계뿐만 아니라 관련 산업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보도했다.

급속 성장·확산되는 너도밤나무

너도밤나무는 미국 북동지역 외에도 캐나다 남동지역에서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美 메인대학 아론 웨이스키텔 교수 연구팀은 지난 1983년부터 2014년까지 30년간 미국 산림청 데이터를 연구해 저널오브어플라이드이콜로지에 발표했다.

데이터 분석 결과, 지난 몇 년간 뉴햄프셔와 뉴욕, 버몬트의 숲 구성 비율이 극단적으로 변했다. 연구팀은 너도밤나무가 대부분의 숲을 장악한 반면, 아메리카 꽃단풍과 사탕단풍, 자작나무는 급감했다고 밝혔다.

뉴햄프셔 화이트산맥과 뉴욕 애디론댁산맥, 버몬트 그린산맥에서 너도밤나무는 빠른 속도로 확산돼 인근 지역을 뒤덮고 있다. 이 세 지역은 미국의 핵심 관광지다.

너도밤나무 확산의 부정적인 영향

연구진은 너도밤나무의 빠른 성장이 현지 벌목꾼과 삼림지 경제 활동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너도밤나무는 어린 수종뿐만 아니라 죽은 나무 자리에서 새로 자라는 나무까지 죽일 수 있는 너도밤나무껍질병을 전염시킨다.

이 전염병은 비토착 너도밤나무의 패각충이 너도밤나무 껍질에 알을 낳으면 발생하는 곤충 진균 복합체로 유발되며, 벌레가 나무 안으로 파고 들어가면서 나무를 갈라지게 만든다. 전문가들은 감염된 너도밤나무의 50~85% 가량이 감염 후 10년 내 죽는다고 예측했다. 또, 수령이 긴 나무일수록 감염률이 높다.

웨이스키텔 교수는 “사슴이 다른 나무종의 묘목은 먹지만 너도밤나무 묘목은 기피해 확산이 가속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너도밤나무는 푸른빛을 띤 회색 껍질 때문에 멀리서도 알아보기 쉽다. 껍질이 단단한 대부분의 경엽수와는 달리 성장하는 내내 껍질의 부드러움을 유지한다.

너도밤나무 특징

너도밤나무의 원산지는 기후가 온화한 유럽과 아시아, 북아메리카이다. 13가지 하위 종으로 구성됐으며 다양한 종류의 토양에서 자랄 수 있다. 또한 많은 물을 요하지 않는 수종으로, 백악질 토양을 선호하며 석회암 지대에서도 잘 자란다.

수종에 따라 150~400년까지 살 수 있으며, 최대 15~50m 높이까지 자란다. 잎은 전체적으로 톱니 모양을 하고 있으며, 5~15cm 길이에 4~10cm 넓이다. 잎이 새로 나면 솜털로 덮여 밝은 녹색빛을 띤다. 시간이 지나면서 솜털은 빠지고 암녹색으로 변한다.

너도밤나무는 한 나무에 암수꽃이 모두 핀다. 암꽃은 쌍으로 돼 있으며, 수꽃은 바람으로 수분된다. 열매는 날카로운 삼각형 모양 작은 견과류다. 이는 깍정이라고 불리는 부드러운 가시껍질 속에 낱개 또는 두 개씩 들어있다.

(출처=퍼블릭도메인픽처스)

아이들이 좋아하는 나무

미국의 10대 청소년과 아이들은 커다랗고 부드러운 너도밤나무 기둥에 자신과 좋아하는 사람의 이니셜을 새기는 것을 즐긴다. 목재 결이 곱기 때문에 질 좋은 장작으로도 이용된다. 또한 바닥재나 가구로 주로 사용되는 단풍나무나 자작나무에 비해 낮은 가격으로 거래되고 있다.

웨이스키텔 교수는 “많은 사람들이 너도밤나무에 글씨를 새겨서 발생되는 문제가 적지는 않다”며 “산림 관리자들이 문제 해결 방안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뉴욕주립대학 환경과학과 마틴 도브시악 교수는 “환경 변화로 인해 중요한 수종이 사라지고 있다”며 “산림 관리 측면에서 미국 내 수종 구성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현재처럼 기후 변화가 지속된다면 미래에는 현재와 판이한 산림이 구성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뉴햄프셔삼림지소유주협회 제이슨 스톡 집행이사는 “미국 전역에서 발생하는 기후변화 부작용을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researchpaper 리서치페이퍼=심현영 기자]

베스트 뉴스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