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Bio-Culture Korean
흔하지만 무서운 장염증상, '장염 치료'로 개선하기
2019-06-12 09:00:03
박세린
▲장에 염증성 질환이 발생한 것을 '장염'이라고 한다(출처=게티이미지뱅크)

[리서치페이퍼=박세린 기자] 누구나 한 번쯤 장염으로 고생했던 경험이 있을 것이다. 복통 증 여러가지 장염증상을 초래하는 흔하지만 무서운 질병, 장염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자. 장염이란 장에 염증성 질환이 일어난 것으로 오랜 기간동안 지속되는 만성 장염과 급성 장염으로 구분할 수 있다. 

▲장염 방지를 위해 생선은 익혀서 먹자(출처=게티이미지뱅크)

급성 장염 증상을 일으키는 요인

독소형 식중독으로 인하여 장염이 일어난 경우에는 포도상구균이나 장독소원성 대장균 등의 다양한 비침투성 병원균이 원인이 된다. 상피세포에 침투하게 되어 다양한 증상을 일으킨다. 그 중에서도 포도상구균은 열에 가한 성질을 가지고 있으며, 이로 인해 독소가 생산되면 100℃에서 30분동안 끓여도 사멸되지 않는다. 장염증상을 일으키는 포도상구균은 음식물 섭취 몇 시간 뒤 부터 증상이 일어난다. 살모넬라균은 열에 약하기 때문에 저온에서 살균하는 과정만으로도 사멸이 가능하지만 살모넬라균이 있는 음식을 날 것으로 섭취했을 경우는 이로 인한 급성 장염 증상이 일어날 수 있다. 살모넬라균은 저온에서 잘 버티므로 냉동보다는 살균이 중요하다. 갯벌이나 바다에 자주 발새하는 비브리오균은 비브리오 콜레라의 원인균이 되기 때문에 어패류를 충분히 가열시켜 조리하여 먹는 자세가 중요하다. 또한 급성 장염을 예방하기 위하여 날 것을 먹지 않고 생선은 되도록 익혀서 먹도록 하자.

▲장염의 증상으로 물설사가 일어날 수 있다(출처=게티이미지뱅크)

장염증상의 종류

급성 장염 증상으로는 뒤무직이 일어나거나 심와부통, 구토를 호소할 수 있으며 자주 물설사를 하게 되는 경우도 있다. 만성 장염이 되면 오랜 기간동안 설사를 하고 소화흡수장애를 호소하며, 배 부분에 통증이 일어나는 것을 느낄 수 있다. 만성 대장염이 일어나면 복부 팽만감이 함께 올 수 있다. 

▲장염의 치료르 항생제요법, 대증요법을 사용한다(출처=게티이미지뱅크)

장염 치료

장염 치료를 위하여 환자의 증상과 여러가지 검사, 잠복기간을 통하여 원인을 발견하고 치료하게 된다. 급성장염이 일어나면 구토가 및 설사가 일어나기 때문에 체내 수분과 전해질의 균형이 깨질 수 있다. 이 때문에 수액을 공급하고 물을 충분히 섭취하는 등의 대증 치료가 우선적으로 실시되어야 하며 장염 치료를 하지 않고 대증요법을 실시해도 수 일 안에 회복된다. 하지만 일부의 경우 장염 치료를 위하여 장염 약 항생제를 사용한다. 장염이 발생하였다면 보다 알맞은 치료의 방법을 찾기 위하여 병원에 방문하여 상담받아보는 것이 보다 바람직할 것이다. 혹은 일반식 대신 소화를 돕기 위한 장염 죽 섭취를 할 수도 있다.

[researchpaper 리서치페이퍼=박세린 기자]

Today's To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