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Bio-Culture Korean
커피로 위험을 감소 시킬 수 있는 '췌장염 증상', 만성췌장염과 급성췌장염의 차이
2019-06-12 09:00:03
강윤정
▲우리 몸에서 췌장의 위치(출처=게티이미지뱅크)

[리서치페이퍼=강윤정 기자] 췌장은 이자라고도 불리는 소화를 담당하는 장기이다. 췌장염은 최장염,체장염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위, 소장, 간, 및 담도 등 대부분의 소화에 관련된 장기는 복벽 앞부분에 있지만, 췌장은 신장(콩팥)과 같이 복벽 뒤에 위치하는 후 복막 장기로서, 상복부의 위와 척추 사이에 위치해 있다. 급성 췌장염과 만성 췌장염은 임상적으로 구분이 어려운 경우가 많이 있다. 특히 만성췌장염 환자가 음주 후 악화 된 경우에는 급성 췌장염의 임상 양상을 보이기 때문에 더욱 구분이 어렵다.

▲췌장염으로 인한 복통(출처=게티이미지뱅크)

췌장염의 초기증상

급성 그리고 만성에 관계없이 췌장염 초기증상으로 나타나는 것이 바로 복부 통증이다. 복통이 일어나는 질병은 췌장염 이외에도 상당히 많은 질병들이 이러한 증상을 보인다. 급성 최장염의 초기 증상으로는 명치나 왼쪽 복부에서 허리와 엉덩이까지 통증이 일어나기도 한다. 드물게는 복통을 동반하지 않고 구역질과 구토, 복부 팽만감, 식욕부진, 발열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제때 치료를 하지 않고 만성으로 넘어가게 되면 통증이 지속되며, 개인차가 크기 때문에 증상의 관찰이 필요하다.

▲췌장염으로 인한 극심한 통증(출처=게티이미지뱅크)

급성췌장염과 만성췌장염의 차이

췌장염은 췌장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으로 급성 췌장염은 상복부에 심한 통증을 동반하며, 대체로 췌장의 기능이나 구조에 손상을 주지 않고 회복된다. 대표적인 원인으로는 담석증과 음주이다. 이에 비해 만성 췌장염은 만성적 염증으로 인해 소화효소의 분비가 안되고 당 조절이 안되며 췌관에 불규칙한 확장과 손상이 영구적으로 발생하여 회복이 불가능하다. 대부분 만성적 음주 환자에게 발생한다. 최장염의 일반적 치료 방법은 염증이 있는 동안 금식을 하며 부족한 영양과 수액을 주사로 공급하여 환자가 불편해하는 통증을 치료한다.

[researchpaper 리서치페이퍼=강윤정 기자]

Today's To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