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Life Korean
조선일보 손녀 초등학교 학생 맞나…대한항공 땅콩사건보다 더한 갑질…50대 운전기사 녹취록 공개
등록일 : 2018-11-22 10:00 | 최종 승인 : 2018-11-22 10:00
유혜영

방정오 딸, 조선일보 손녀 나이 겨우 초등학생

▲조선일보 손녀 녹취록 공개(출처=MBC 뉴스투데이 캡처)

[리서치페이퍼=유혜영 기자] 조선일보 손녀 운전기사를 맡았던 A씨(57)가 갑질 녹취록을 공개했다. 지난 21일 '미디어오늘'은 해당 녹취록을 공개해 조선일보 손녀의 반말 섞인 막말이 화제가 됐다. 해당 녹취록에는 "아저씨 진짜 해고될래요?", "내가 오늘은 엄마한테 진짜 얘기를 해야겠어 얘기해서 아저씨 잘릴 수도 있게 만들 거야" 등 초등학생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의 막말로 네티즌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막말에 이어 "네 엄마, 아빠가 널 교육 잘못시키고 이상했던 거야"라며 반말을 일삼는 등 운전기사를 비하했으며 대화 중 "막 때리기까지해, 이제"라며 운전기사의 목소리가 들렸고 운전 중 핸들까지 꺾는 등 행위를 했다고 전해졌다.

▲조선일보 손녀가 운전기사에게 폭언을 퍼부었다(출처=MBC 뉴스투데이 캡처)

조선일보 손녀 운전기사 억울해

▲조선일보 손녀 갑질 관련한 청원글이 게재됐다(출처=청와대 홈페이지)

운전기사는 방정오 딸에게 3개월 간 온갖 수모를 당했으며 폭언이 담긴 녹취록을 부인과 방 대표에게 전달했으나 이후 해고를 당했다고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방정오 측은 "방 대표와 가족들을 협박하려는 동기를 가지고 대화를 불법적으로 녹음한 것"이라며 법적 대응을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져 또다시 여론에 불을 지폈다.

[researchpaper 리서치페이퍼=유혜영 기자]

[리서치페이퍼=유혜영 기자]
Today's To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