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Life Korean
면역력 강화와 암을 예방하는데 효과적인 '상황버섯의 효능' 알아보기
등록일 : 2018-11-27 15:00 | 최종 승인 : 2018-11-27 15:00
김지수
▲상황버섯은 암을 예방하는데 탁월한 효과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출처=픽사베이)

[리서치페이퍼=김지수 기자] 상황버섯은 뽕나무에서 자란 버섯으로 색은 황색 또는 갈색을 띠며 3~4년 정도 자라나는 버섯이다. 특히 항암 작용에 뛰어난 효과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우리가 흔히 섭취하는 다른 버섯과는 달리, 상황버섯은 몸체 자체를 먹는 것이 아닌 차로 달여서 마시는 형태로 섭취한다. 상황버섯은 항암작용이 뛰어날 뿐 아니라 자궁경부암을 예방하고 만성 위장병, 혈변 등의 증상에도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상황버섯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효능과 보관법, 부작용 등을 알아보자.

▲상황버섯에 있는 베타글루칸 성분은 암 세포를 예방하며 폴리페놀은 항산화 작용을 한다(출처=픽사베이)

상황버섯 효능

상황버섯은 암 예방에 탁월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상황버섯에 들어있는 베타글루칸 성분이 면역력을 강화시키고 우리가 가지고 있는 정상 세포의 기능을 강화시켜 위암, 대장암, 자궁경부암 등 다양한 암 세포를 예방하고 개선하는 효과를 보이는 것이다. 또한 상황버섯에는 폴리페놀 성분이 들어있는데, 이 성분은 강력한 항산화 작용을 하는 성분으로 체내 활성세포를 제거하고 세포의 노화를 억제하여 피부 노화를 방지하며 혈당 강하 및 혈중 콜레스테롤 농도는 정상화 시키는 효과를 가지고 있다. 지질대사를 개선하고 체지방 형성 및 축적을 억제하여 비만을 개선하는 효과도 볼 수 있다. 또한 항산화 효과에 의해 멜라닌 색소를 억제하는데 효과적으로 기미나 주근깨 등을 예방하고 개선하는 효과를 가지고 있다. 식이섬유 또한 풍부하게 들어있어 소화능력을 개선하기도 한다.

▲상황버섯은 3개월 정도 건조하고 서늘한 곳에 보관하며 그 이상은 냉동 보관하는 것이 좋다(출처=픽사베이)

상황버섯 복용방법

상황버섯은 몸체 자체를 먹지 않고, 몸체를 달여서 차로 마신다. 상황버섯을 적당한 크기로 썰어 25g 정도를 물 1000cc에 넣고, 물이 반 정도로 줄어들 때까지 약 불로 달여낸다. 500cc 정도로 물이 줄어들면 1000cc 정도의 생수를 추가하여 침전된 상황버섯을 건져내고 냉장 보관하여 섭취한다. 이렇게 달여낸 상황버섯 물은 공복에 1컵씩, 매일 3잔 정도 섭취해주는 것이 좋으며, 특정한 질환을 가져 이를 약용으로 복용하는 사람은 하루 5잔 정도도 괜찮다. 상황버섯 물을 달여내고 남은 버섯 찌꺼기는 2~3번 정도 더 달인 후 죽이나 백숙, 곰탕 등에 물 대신 넣어서 활용해도 좋다. 상황버섯 물을 복용할 때는 운동이나 사우나 후 땀을 흘린 뒤 섭취하면 효과를 증가시킬 수 있다. 상황버섯을 생체로 구매해 직접 달여서 섭취하는 것이 힘들다면 상황버섯 분말을 구매하여 물에 타서 섭취하는 방법도 있다.

상황버섯 보관법

상황버섯은 손으로 눌렀을 때 약간 들어가는 느낌이 들고, 버섯의 뒷면이 갈색 또는 연노랑 색을 뜨는 것을 고르는 것이 좋다. 상황버섯을 보관할 때는 건조하고 서늘한 곳에 보관해야 하며, 보관 온도는 18~22℃ 정도가 적당하다. 보관일은 3개월을 넘기지 않는 것이 좋고, 물이 묻거나 젖은 것은 가능한 빨리 달여서 먹는 것이 좋다. 혹 장기간 보관해야 한다면 냉동 보관하는 것을 권한다.

[researchpaper 리서치페이퍼=김지수 기자]

[리서치페이퍼=김지수 기자]
Today's To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