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Bio-Technology
가상현실로 환각제를 대신한다? 몰입형 환각 체험 가능한 VR 등장
2019-01-04 15:00:50
이강훈
▲아야화스카는 남미 아마존 지역에서 흔히 사용되는 환각제다(출처=셔터스톡)

아야화스카(Ayahuasca)는 특히 브라질 아마존 지역 부족민들에게는 잘 알려진 환각제다. 이들은 아야화스카라는 식물을 이용해 환각 작용을 유도한다.

아야화스카에 대한 다큐멘터리 사이트인 아야화스카 인포에 따르면 이 식물을 섭취한 사람은 몽환적이고 자극적인 느낌을 받는다고 한다. 아마존 부족의 무당이나 의사들은 이 식물을 자주 사용했다. 오늘날에는 각별한 주의 사항과 함께 아야화스카로 만들어진 음료수가 활용된다.

가상현실 기술로 전통 체험하기

아마존의 한 부족은 아야화스카를 사용해 자연과 의사소통하며 정신적인 수준에 따라 사람이 질병에 걸린 원인을 파악한다. 이 식물은 사람을 고무시키고 치료 과정에서 황홀함에 빠지게 만든다. 사람들이 아야화스카를 섭취할 때 어떤 기분을 느끼는지 이해시키도록 만들기 위해 가상현실(VR) 프로젝트가 진행됐다. 이 VR 프로젝트의 이름은 아와베나(Awavena)다. VR 체험 과정은 총 17분으로 진행되며, 아야화스카를 우러내는 과정부터 체험할 수 있다.

이 VR 프로젝트를 만든 사람들은 영화 제작자 라이넷 월워스와 니콜 뉴넘이다. 이들은 야와나와 부족의 부족장인 타쉬카와 협력해 VR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우선 증강현실(AR)로 360도 촬영분을 제작했다. 그런 다음 사용자들이 몰입할 수 있는 VR 프로그램을 만들었다. 이 프로그램의 영상은 열대 우림에 사는 부족들의 전통과 그들의 전통에 깊이 뿌리 내린 식물 아야화스카에 대해 설명한다.

▲아마존의 부족은 아야화스카를 이용해 사람의 질병이 영적으로 어떤 원인 때문에 발생하는지 알아냈다(출처=셔터스톡)

VR 체험

이 VR 영상에는 브라질 그레고리오 강에 떠 있는 카누에 앉은 사람이 등장한다. 그리고 부드러운 목소리가 영상의 내용에 내레이션을 더한다. 이 부족의 샤먼인 여성을 후샤후라고 부른다. 후샤후는 부족에 대해 설명하고, 내레이터가 후샤후의 말을 통역한다.

이 부족은 볼리비아, 페루 및 브라질 등지에 거주하는 약 3,000명의 원주민으로 구성된 부족이다. 이들은 아야화스카로 만든 차를 마시며 영적으로 친밀감을 쌓는다.

▲VR 기술로 아야화스카를 섭취했을 때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경험할 수 있다(출처=셔터스톡)

내레이션이 끝나면 VR은 시청자를 외부 세계와 부족을 나누는 긴 다리로 데려간다. 시청자는 그 다리의 중간에서 부족들이 자신을 초대하도록 기다린다. 그런 다음 장면이 바뀌면 부족의 무당이 보인다. 이 무당은 타타라고 불리며 100살이 넘었다. 후샤후는 아야화스카 차를 마신다. 그런 다음 숲이 어떻게 생겨나고 그녀와 함께 에너지를 빠구는지 설명한다. 후샤후는 타타의 지도 아래 아야화스카 차를 마시는 몇 달 동안의 과정을 설명한다. 이것은 샤먼 훈련의 일부다.

월워스와 뉴넘은 VR 영상을 디자인할 때 내레이션이 끝나면 시청자가 숲으로 가 밝은 부분을 볼 수 있도록 만들었다. 마치 시청자가 넓은 숲 화면의 한 가운데에 서 있는 듯한 느낌이 드는 영상이다. 그런 다음 시점이 점차 바뀌어 주변에 있는 울창한 나무들이 보인다.

 

VR 체험자의 시점은 후샤후가 차를 마시고 난 후 느끼는 기분과 비슷하게 흐른다. 그 다음 시청자는 물 속에서 물결이 서서히 퍼지면서 몸을 적시는 듯한 화면을 보게 된다.

아와베나

아와베나 프로젝트는 2016년부터 시작됐다. 타쉬카는 이 기술이 외부 사람들에게 야와나와 부족의 신성한 전통에 대해 잘 알려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월워스와 뉴넘에게 자신의 부족을 촬영해달라고 부탁했다. 이들의 나이 든 샤먼 타타는 이제 노환 때문에 잘 움직일 수 없기 때문이다. 월워스는 타쉬카와 타타가 다른 사람들은 볼 수 없는 것을 보는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과학과 정신의 충돌

선댄스 재단(Sundance Institute)이 이번 프로젝트에 자금을 지원했다. 선댄스 재단은 선댄스 영화제를 진행하는 협회다. 월워스와 뉴넘은 에미 상을 수상한 바 있는 VR 영화인 콜리전(Collisions)을 제작하기도 했다. 이 영화는 과학과 정신의 충돌이라는 평을 받았다. 이번 아와베나 프로젝트가 야와나와 부족에 초점을 맞췄다면 콜리전은 호주 서부의 사막에 사는 마투 부족에 초점을 맞췄다. 이 VR 영화는 파괴적인 기술의 영향을 보여주며 지구라는 행성의 미래를 다시금 생각해보게 만든다.

월워스는 몰입형 영화를 만들어 자연 세계와 사람들을 연결시켜주는 영화인이다. 그는 또한 영화뿐만 아니라 설치물이나 조형물로 예술을 표현하기도 한다.


Today's To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