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Life Korean
'수박무', 콜라비에 비해 '이것'이 2배나 풍부하다는데...아이들 간식으로도 제격
2019-06-11 09:00:03
배호진
▲수박무는 무말랭이처럼 말랭이로 만들어 무침으로 요리하거나 차로 끓여먹거나 깍두기, 동치미로도 조리가 가능하고, 생으로 먹는것이 제일 좋다. (사진=ⓒGetty Images Bank)

항산화 성분 안토시아닌이 풍부한 수박무 효능

[리서치페이퍼=배호진 기자] 수박무 효능 수박무는 중국의 붉은 무를 계량하여 만든 것으로, 항산화 성분 중 하나인 안토시아닌이 풍부하게 들어있어 속이 붉은 빛을 띠는 것이 특징이다. 노화 예방과 콜레스테롤 배출, 다이어트 등 다양한 효능을 가지고 있다. 위 건강에서 가장 필요한 핵심 성분이 글루코시놀레이트라는 성분이다. 이 성분은 위암을 예방하고 위 벽을 보호하는 역할을 하는데, 수박무에는 이러한 글루코시놀레이트 성분이 콜라비에 비해서 2배 이상 풍부하게 들어있다. 실제 실험용 쥐에게 수박무 추출물을 투여한 결과, 위 점막 손상 예방과 암세포 발생이 억제되는 것을 막는 결과가 보고되었다.

수박무 먹는법

수박무는 무처럼 먹는 법이 간편하다. 수박무는 기존 무처럼 말랭이로 만들어 무침으로 요리하거나 차로 끓여먹을 수 있다. 또는 깍두기, 동치미로 조리가 가능하고, 수박무로 무생채를 해 먹을 수 있는데, 수박무를 깨끗이 씻어준 다음에 채를 썰어 양념과 함께 버무려주면 된다. 양념은 고춧가루 3T, 매실청 2T, 다진 마늘 2T, 다진 생강 1T, 새우젓 2T이다. 해당 분량의 재료를 섞어 양념장을 만들고, 채썰어 넣은 무생채와 잘 섞어주면 된다.

수박무는 생으로 먹어야 효능이 가장 좋은데, 그 이유는 무 건강에 도움이 되는 글루코시놀레이트 성분과 안토시아닌 성분이 열에 약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수박무를 섭취할 때는 일반 무와는 다르게 익히지 않고 생채로 섭취하는 방법으로 조리하는 것이 가장 좋다.

Today's To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