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Life Korean
방치하면 조기 폐경·불임까지?!… 생리가 불규칙하다면 의심봐야 할 '이 병'의 정체는!
2019-06-11 09:00:03
조희주
▲생리가 불규칙하거나, 체모가 굵어진다면 다낭성난소증후군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사진=ⓒGetty Images Bank) 

[리서치페이퍼=조희주 기자] 생리가 불규칙하거나, 체모가 굵어진다면 다낭성난소증후군을 의심해 볼 수 있다. 다낭성난소증후군은 호르몬 문제로 발생하는 질환으로 알려졌다. 다낭성난소증후군을 방치하면 조기폐경이나 불임까지 이를 수 있다. 따라서 명소 다낭성증후군 증상이 보인다면, 산부인과를 방문해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다낭성난소증후군'이란?

다낭성 난소 증후군이란 비정상적으로 높은 혈중 황체 자극 호르몬과 정상 범위의 난포 자극호르몬의 분비로 인해 무배란성 월경 이상과 양측성 다낭성 난소 낭종화(난소에 여러 개의 물혹이 생기는 것), 또는 조모증(여성에서 남자같이 체모가 돋아나는 현상)을 동반하는 질환이다. 여성의 약 5~10%가 겪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커진 난소의 가장자리에 10개 이상의 난포가 염주 모양을 띄고 있거나 만성 무배란과 고안드로겐 혈증이 나타나는 현상 중에서 두가지 이상을 충족하게 되면 다낭성 난소증후군이 있다고 판단하게 된다. 

'다낭성난소증후군' 원인은?

다낭성 난소 증후군의 발병 원인은 아직 밝혀진 바가 없지만 유전적 인자, 환경적 인자가 복합하여 해당 증후군을 일으키는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다낭성난소증후군' 증상은?

생리주기가 불규칙해지거나 여드름이 심해지는 증상과 더불어 체중이 증가하며 체모가 거칠고 굵어지는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또한 골반통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면 다난성난소증후군을 의심해볼 수 있다. 그러나 생리불순이 일어난다고 해서 다낭성난소증후군이라고 확정지을수는 없다. 생리 불순에는 난소혹, 배란증증후군과 같은 질환도 의심해볼 수 있기 때문에 지속적인 무배란이 나타나 생리불순, 무월경 증상이 계속 될 경우 병원을 찾아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다낭성난소증후군' 치료법은?

다낭성난소증후군 치료의 핵심은 난소가 스스로 배란을 할 수 있게 기능을 회복하도록 돕는 것이다. 인위적인 방법이 아닌 스스로 회복할 수 있도록 도와 더욱 안전하고 확실한 치료효과를 얻을 수 있도록 해야한다. 또한, 다낭성난소증훈군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체중과다형 다낭성난소증후군과 저체중형 다낭성난소증후군을 구별해 체질개선을 하는 것이 우선이다. 체중과다형은 다이어트를 함께 하면서 비만을 조절하고 남성호르몬 조절 및 체지방을 줄이면서 배란을 회복하도록 한다. 저체중형 환자라면 손발과 몸이 차고, 지단백 저하로 인해 생식세포를 만들어내는 생식 에너지가 부족한 경우가 많다. 이런 경우는 아랫배를 따뜻하게 하면서 난소기능강화 치료를 시도한다.

Today's To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