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Life Korean
감로꿀, "일반꿀에 비해 덜 달아 은은한 맛" 최불암 감탄...어떻게 만들어지길래?
2019-06-07 09:00:04
정준호
'한국인의 밥상' 감로꿀(사진=ⓒKBS1)

[리서치페이퍼=정준호 기자] 진귀한 꿀로 알려진 감로꿀이 화제다.

14일 방송된 KBS1 ‘한국인의 밥상’에서는 감로꿀을 생산하는 충북 제천 활산리 마을이 소개됐다.

꿀을 관리하는 마을 관계자는 "이 꿀은 꽃에서 따 온 것이 아니라 나무 이파리에서 따 온 것이다. 한여름 뜨거울 때 나무가 스스로 보호하기 위해 나뭇잎에 비닐보다 얇은 막을 씌워놓는다. 그걸 물어와서 한 방울씩 물어온 게 꿀이 된다”고 감로꿀에 대해 설명했다.

감로꿀 맛을 본 최불암은 "일반 꿀에 비해 단맛이 덜하다. 먹을 수록 기분 좋은 단맛이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감로꿀은 꽃이 아닌 나무 수액(단물)을 벌들이 모아서 만들어진 꿀로 전해졌다. 은은한 단맛과 진한 색깔이 나는 것이 특징이다.

Today's To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