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Life
'1초 차이로' 입학취소 연세대학교 이어 사울시립대학교 까지 입학취소 학생 속출
등록일 : 2019-02-15 16:19 | 최종 승인 : 2019-02-15 16:19
김주승
▲연세대학교과 서울시립대학교가 입학취소 문제가 생겼다(사진=ⓒGetty Images Bank)

[리서치페이퍼=김주승 기자] 연세대학교 전산 오류로 학생 입학이 취소된데 이어 서울 시립대학교도 입학이 취소된 학생이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먼저 연세대학교는 지난 14일 연세대 수시전형에 합격한 학생은 합격자 등록금 납부 마지막 날인 지난 1일 우체국 계좌이체를 통해 등록금을 송금했는데 당시 학생 측은 자신의 계좌로 등록금 납부에 필요한 돈을 입금받은 직후 ATM에서 연세대 등록금 입금전용 계좌로 송금했다. 

하지만 해당 학생의 등록금 이체는 'ATM 지연인출이체 제도'로 인해 이뤄지지 않았다. 지연인출이체 제도는 계좌로 100만원 이상 입금받을 경우 ATM에서는 30분 동안 송금이나 인출을 할 수 없도록 하는 제도이다. 

결국 등록금 납부는 이뤄지지 않았고 이에 학생 측은 관련 사실 확인 없이 납부가 완료된 것으로 오해했다고 한다. 이에 연세대는 취소 처분을 취소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연세대 측은 "합격자 안내문을 통해 등록금 납부 결과 확인을 사전에 안내했고, 기간 내 미등록자를 대상으로 등록금 미납 관련 안내 문자를 보내고 있다"며 "해당 수험생에게도 등록금 이체 실패 후에도 안내문자를 보내 등록금 미납 상황을 안내했다"며 "해당 수험생과 학부모의 입장에서 구제 방도를 찾기 위해 노력했지만, 입시의 공정성 및 다른 수험생들과의 형평성을 고려해봤을 때 원칙과 절차대로 처리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이에 해당 학생은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 딴지일보에 "연대 입학취소 학생 담임입니다"라는 글에서 자신을 연세대 입학이 취소된 학생의 담임 교사라고 밝힌 게시자는 "학생과 학부모님께서 과실을 인정하고 대학 측의 입장을 받아들이기로 하셨다"고 전했다. 

연세대학교에 이어 서울 시립대학교에서도 입학취소 학생이 발생했다.

15일 서울시립대 등에 따르면 학교는 추가합격 통보 마감일시인 14일 오후 9시 정시모집에 지원한 학생에게 전화를 걸었다가 끊었다. 

그러자 해당 학생은 전화가 끊긴 직후인 전날 오후 9시 1분 학교에 다시 전화를 걸었지만, 시립대는 마감 시각인 9시를 넘어 등록할 수 없다고 답변했다.

그러자 해당 학생은 "황급히 9시 1분에 전화를 다시 걸었지만, 입학처로부터 '자리가 남아 연락했는데 9시가 돼 더는 학생을 받을 수 없어 끊었다'는 안내를 받았다고 말하며  "학생들이 1년간 눈물을 흘려가며 공부를 했는데, 몇 초 때문에 대학에 떨어진다니 말이 안 된다 이럴 거면 9시에 맞춰 전화는 왜 했느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리서치페이퍼=김주승 기자]
Today's To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