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Life Korean
'미세먼지 마스크' 어떤 것을 사야 할까? KF94·KF99 표시 확인…부작용도 있다고? "안전하기만은 않아"
2019-05-26 09:00:03
양윤정
▲미세먼지가 사람들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 (출처=ⓒGetty Images Bank) 

[리서치페이퍼=양윤정 기자] 미세먼지가 사람들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 미세먼지 '매우 나쁨' 상태에서 벗어나기 위해 갖가지 대책들이 나오고 있지만, 효과는 미비하다. 미세먼지가 계속 공기 중을 떠돌자 미세먼지를 막는 마스크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마스크의 종류가 여러가지인 만큼, 헷갈리는 사람들이 않은데 제대로된 미세먼지 마스크 사용법에 대해 소개한다.

보이지 않은 살인자 미세먼지

미세먼지는 공기 중에 떠도는 2.5~10 마이크로미터 크기의 입자다. 입자가 눈에 직접적으로 보이지 않아 간과하는 경우도 있지만 미세먼지는 우리 몸에 매우 좋지 않다. 미세먼지를 들이마시게 되면 호흡기 또는 심혈관계 질환이 생기기 쉬우며 초미세먼지는 폐에 바로 침투할 수 있어 더 조심해야 한다.

미세먼지에 노출된 사람은 기침과 호흡이 힘들어질 수 있고 과도한 노출은 부정맥을 일으킨다. 미세먼지는 세계보건기구 WHO에 의해 1급 발암물질로 지정됐다. 아기가 있는 집은 미세먼지 대책을 제대로 세워야 한다. 신체 기관이 다 자라지 않은 아이는 호흡기나 폐 관련 만성 질환에 걸릴 수 있기 때문이다.

미세먼지 마스크 무조건 사면 안 돼

미세먼지 마스크는 의약외품이다. 고로 의약외품 표시가 명시돼 있어야 한다. 일반 보온용 마스크는 미세먼지를 차단하지 않는다. 의약외품으로 구분된 황사·미세먼지 마스크에는 성능을 의미하는 KF와 숫자가 적혀있다. 황사 마스크인 KF80은 0.6㎛ 입자를 80% 정도 막으며 0.4㎛ 입자는 KF94가 94%, KF99가 99% 정도 막는다. 미세먼지를 막기 위해선 최소 KF80 이상이어야 하며 미세먼지보다 작은 초미세먼지까지 막으려면 KF94 이상 마스크가 좋다.

미세먼지 마스크 부정적 의견도 나와

건강을 위해 썼던 마스크가 오히려 건강을 해할 수 있다는 전문가의 의견이 제시됐다. 미세먼지 관련 시사 프로그램에 출연한 장재연 교수는 "마스크 착용이 위험할 수 있다"고 전했다. "마스크는 숨을 막히게 한다. 우리 몸이 즉각적으로 나쁘다고 반응을 보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FDA 마스크는 '호흡기, 심장에 관련된 질환을 가진 환자는 의사와 상의한 후 착용하라'고 적혀있다. 홍콩도 '호흡활동을 증가시키기에 아이들의 착용을 지양한다. 노약자, 호흡기·심장 질환자, 임산부도 마찬가지다'라고 경고하고 있다.

Today's To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