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Life Korean
이종현, 불똥 튄 연예인들..."사건과 연관 없다"
2019-04-19 17:03:43
이소의

[리서치페이퍼=이소의 기자] 이종현이 일부 누리꾼들의 따가운 눈총을 받았다. 

이종현 소속사 측은 일명 ‘승리 카톡방’에서 불거진 사태와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FNC엔터테인먼트는 12일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소속 아티스트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부적절한 영상물 논란이 불거진 연예인과 평소 친한 사이는 맞지만 사건과 연루된 것은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소속사 측은 FT아일랜드 최종훈이 참고인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았을 뿐 해당 사건과 연관 없음으로 결론났다고 밝혔다. 씨엔블루 이종현 역시 전혀 관련이 없다며 이후 발생하는 루머는 강경 대응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해당 논란은 지난 11일 SBS 단독 보도를 통해 벌어진 바. SBS 보도에 따르면 가수 정준영이 성관계 영상을 불법으로 촬영하고 유포, 이를 공유한 카카오톡 대화방에 다수의 연예인이 속해 있었다. 

보도 이후 정준영의 알려진 절친들에게도 영향이 미쳤다. 가수 이모씨라고 잘못 알려진 FT아일랜드 이홍기는 팬들과의 소통창구인 ‘고독한 채팅방’을 통해 간접적으로라도 루머를 부인했으며, 포털사이트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서도 해명해 의혹을 씻었다. 

그러나 이후 가수 이씨가 이종현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그러나 대중들은 그를 포함해 다른 연예인들이 정씨와 친하다는 것만으로 비난의 대상이 되는 것에는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Today's To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