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Life Korean
'미세먼지 마스크' 아무거나 사면 안 돼 KF94·KF99가 효과 있어..부작용도 있다고? "안전하지만은 않아"
2019-03-16 09:03:26
이민후
▲(출처=ⒸGettyImagesBank)

[리서치페이퍼=이민후 기자] 미세먼지의 심각성이 점점 더해지고 있다. 미세먼지 '매우 나쁨' 상태에서 벗어나기 위해 갖가지 대책들이 나오고 있지만, 효과는 미비하다. 미세먼지가 계속 공기 중을 떠돌자 미세먼지를 막는 마스크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마스크의 종류가 여러가지인 만큼, 헷갈리는 사람들이 않은데 제대로된 미세먼지 마스크 사용법에 대해 소개한다.


보이지 않은 살인자 미세먼지

미세먼지는 공기 중에 떠도는 2.5~10 마이크로미터 크기의 입자다. 입자가 눈에 직접적으로 보이지 않아 간과하는 경우도 있지만 미세먼지는 우리 몸에 매우 좋지 않다. 미세먼지를 들이마시게 되면 호흡기 또는 심혈관계 질환이 생기기 쉬우며 10 마이크로미터 이하의 초미세먼지는 혈관 안이나 폐에 바로 들어갈 수 있어 더 위험하다.


미세먼지에 노출된 사람은 기침과 호흡이 힘들어질 수 있고 부정맥 위험도 증가한다. 여려 질환의 원인이 되는 미세먼지는 세계보건기구 WHO에게 1급 발암물질 판정을 받기도 했다. 가족 중 노약자가 있다면 미세먼지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신체 기관이 다 자라지 않은 아이는 미세먼지로 인해 호흡기나 폐에 문제가 생겨 성인이 되서도 관련 질환으로 고생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미세먼지 마스크 무조건 사면 안 돼

미세먼지 마스크는 의약외품이다. 고로 의약외품 표시가 명시돼 있어야 한다. 일반 보온용 마스크는 미세먼지를 차단하지 않는다. 유해물질 방지 마스크들에는 성능을 의미하는 KF와 숫자가 적혀있다. 황사 마스크인 KF80은 0.6㎛ 입자를 80% 정도 막으며 KF94는 0.4㎛ 크기의 입자 94%, KF99는 99%를 걸러낸다. 미세먼지는 KF80 이상 마스크를 써야 하며 미세먼지보다 작은 초미세먼지까지 막으려면 KF94 이상 마스크가 좋다.


미세먼지 마스크 부정적 의견도 나와

건강을 위해 썼던 마스크가 오히려 건강을 해할 수 있다는 전문가의 의견이 제시됐다. 장재연 교수는 한 방송에서 "마스크를 쓰는 것이 더 위험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마스크를 쓰면 숨이 막히는데, 우리 몸이 바로 반응이 보이는 것이 제일 나쁘다"라고 덧붙였다.


해외도 미세먼지 마스크에 대한 위험을 경고했다. 미국은 '호흡기, 심장에 관련된 질환을 가진 환자는 의사와 상의한 후 착용하라'고 적혀있다. 홍콩도 '호흡활동을 증가시키기에 아이들의 착용을 지양한다. 노약자와 임산부, 호흡기·심장 환자도 동일하다'며 미세먼지 마스크에 대한 우려를 표혔다.

Today's To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