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Life Korean
대장암, 췌장암, 구강암, 자궁암 원인 무엇 때문일까?‥ 주의사항까지 꼼꼼하게
2019-06-05 09:00:03
배동건
▲(출처=ⒸGettyImagesBank)

[리서치페이퍼=배동건 기자] 최근 한국인에게 가장 흔하게 발생하는 질병 중에서 자궁암, 대장암, 구강암, 췌장암에 걸린 암 환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 중 대장암과 췌장암은 초기 증상이 뚜렷하지 않아 환자들이 암을 늦게 발견하게 되어 치료가 어려우며, 자궁암은 물론 구강암까지 사람들의 관심을 잘 받지 못하는 신체 부위에 속해 높은 비율로 매년마다 환자들이 속출하고 있다. 그렇다면 왜 자궁암, 대장암, 췌장암, 구강암이 나타나는 것인지 발생원인을 살펴보자.

우선 대장암은 대장에 악성 종양(암)이 생기는 것을 말하며 소장에서 항문까지 연결되어 있는 대장은 대표적인 소화기관 중 하나다. 이러한 대장은 음식 안에 있는 수분을 흡수하고 노폐물을 만들어 내보내는 역할을 한다. 대장암은 우리나라 음식 문화가 점차 서구화식으로 변하기 시작하면서 발병률이 높아졌다. 이에 현재 나타난 대장암의 원인은 과도한 육류 섭취와 동물성 지방 섭취가 많은 경우 대장암 발생률이 높아지며 이는 초기에 증상이 거의 나타나지 않아 발견했다 해도 암이 전이되거나 심하게 진행되어 치료가 어려운 경우가 대다수이다.

다음으로 높은 사망률을 가진 췌장암의 경우 발생빈도가 손에 꼽을 정도다. 폐 아래쪽에 위치해 있는 췌장은 호르몬을 내보내는 소화기관이다. 이러한 췌장암도 앞서 말한 대장암과 같이 초기증상을 대부분 알아차리지 못해 발견이 어려우며 발견한 뒤에는 암이 진행된 상태이기 때문에 회복이 불가능한 경우가 많다. 현재 췌장암의 발병원인은 유전자 변형이 주로 꼽히며, 흡연도 췌장암 발생원인에 기여한다고 알려졌다.


구강암의 경우 입안에 생기는 악성종양(암세포)를 뜻한다. 낮은 생존율을 나타내는 구강암은 최근들어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구강암의 초기증상을 알아보자면 입 안에서 궤양이 발생되거나 구내염과 같은 증상을 호소한다. 또, 백반증이 나타나는 경우에도 구강암을 의심해 병원에 방문해보는 것이 좋다. 구강암의 원인으로는 현재로서 음주와 흡연이 대표적이다. 따라서 흡연과 음주를 같이 하게되면 일반인들보다 구강암 발병률이 15배 정도 매우 높게 나타났다고 한다.

마지막으로 자궁암은 자궁에 생기는 악성종양(암)으로 주로 갱년기 여성에게 흔히 발견된다. 자궁암은 보통 두 가지로 나뉘는데 이는 자궁내막에 증식하는 경우와, 이와는 반대로 종양이 자발적으로 발생되는 경우가 있다. 이러한 자궁암의 원인은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았기 때문에 주기적인 검사로 자궁암을 예방해야 한다. 자궁암은 보통 40~50대 중년층들에게서 많이 발병되지만 최근에는 20~30대의 젊은층사이에서도 자궁암 발병률이 높아지고 있어 산부인과를 주기적으로 방문해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Today's To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