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Life Korean
'대사증후군', 증상 발생 전 체중관리에 힘써야…'검사 및 식사 가이드' 미리 알아보자
2019-05-30 09:00:09
김현수
▲대사증후군은 증상 발생 전 체중관리에 힘써야 한다 (출처=ⒸGettyImagesBank)

[리서치페이퍼=김현수 기자] 대사증후군을 앓고 있는 환자가 최근 늘어나고 있다.  요즘에는 대사증후군을 겪고 있는 청소년들도 매년 늘어나고 있다. 이로 인해 소아비만이 생기며 성인병까지 발생할 수 있다. 대사증후군의 원인, 대사증후군의 증상, 대사증후군의 예방법까지 알아보자.

대사증후군이란

대사증후군은 평소 섭취한 영양분을 순환시키는 과정에서 문제가 나타나 각종 질환이 발생된다. 또, 대사증후군은 합병증까지 유발시킨다. 보통 고혈압이나 비만, 고지혈 등이 나타난다. 이 경우 더 큰 질병이 발생되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이때문에 대사증후군은 신체에게 경고를 보내는 뜻이기도 하다.

대사증후군의 증상 및 원인

대사증후군은 합병증 발생 전 특별한 증상은 없다. 그로 인해 먼저 예방하는 습관이 중요하며, 그 다음 진단과 검사를 빠르게 받는 것이 필요하다. 먼저 대사증후군 원인으로 유전적 요인이 있다. 유전적 원인으로 인슐린 저항성이 있다면 대사증후군이 발생할 수 있고, 외부적으로 스트레스나 신체활동이 떨어지면 대사증후군 원인에 해당된다. 저체중 출산의 경우 대사증후군 위험을 촉진시키는 원인이 된다. 더불어 미토콘드리아 기능에 손상이 발생될 경우 에너지 생성 중 기능 부분이 감소하게 되고 저항성이 높아지면서 대사증후군을 일으킬 수 있다.

대사증후군 예방법

우선 대사증후군은 예방이 매우 필요하다. 대사증후군의 경우 심혈관계 합병증에 원인이 되므로 진단 후에 관리나 예방하는 것 보다 미리 예방하는 습관이 가장 효과적으로 나타난다. 대사증후군 예방법은 먼저 과음이나 흡연은 피하고 신체활동량을 늘리는 것이 중요하다. 또 고칼로리를 대표하는 음식 섭취는 줄여야 복부 비만이나 인슐린 저항성을 낮추는데 큰 기여를 한다.

Today's To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