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Life Korean
숨쉬기도 힘들어, 미세먼지 대처는?…공기 정화를 위해 키우는 마리모·아레카야자·스투키
2019-06-12 09:00:03
임채은
▲키우기 쉬운 '실내공기 정화식물' 순위를 알아보자 (출처=ⒸGettyImagesBank)

[리서치페이퍼=임채은 기자] 최상최악의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그래서 미세먼지 정화식물의 인기도 높아지고 있다. 시중에서 판매되는 미세먼지 정화 식물은 아레카야자, 스칸디아모스, 스투키, 틸란드시아, 산세베리아, 알로카시아,해피트리, 크루시아,마리모 등이 있다. 공기 청정기 대신 공기정화에 좋은 식물을 키워 미세먼지 정화를 해보는 건 어떨까. 실내공기정화식물 중 키우기 쉬운 것은 뭘까?

마리모 키우기

실내공기 청정을 도와줄 식물 첫번째는 바로 마리모다. 마리모는 공모양인데 일본의 천연기념물로 지정돼 있다. 마리모는 1년에 5~10mm 정도 자라고, 잘하면 100년도 산다. 특히 마리모는 물과 온도에 신경을 써야한다. 마리모 물을 갈려면 여름엔 일주일에 한번, 겨울엔 한달에 한번이다. 마리모는 직사광선을 조심하고 동그랗게 말아주자. 마리모 죽음은 마리모 색으로 판단할 수 있는데, 마리모가 노래지거나 갈색이 되면 죽은 것이다.


아레카야자 키우기

아레카야자는 침실에 두면 좋다. 아레카야자는 우주선 공기정화에도 좋아 나사에서 1위를 차지했는데, 미세먼지 정화를 위해 집에 두면 좋은 식물이다. 아레카야자 키우기는 실내환경 적응력이 뛰어나 키우기 쉬운 실내공기정화식물 종류 중 하나다. 이 아레카야자는 토양이 마를때 물을 주자. 아레카야자는 가지가 마르면 사선으로 자르고 직사광선은 피하자.


스투키 키우기

스투키도 미세먼지 공기 정화식물 중 하나다. 스투키는 밝은데 두면 좋고, 스투키는 잎이 얇아지면 물을 주자. 스투키는 낮에 창문을 열어 통풍시켜주자. 스투키 화분은 주기마다 스투키 분갈이를 해야 한다. 스투키 분갈이는 스투키 화분을 쏟아낸 다음, 뭉친 흙을 풀어 배수를 원활히 하는 마사토를 넣어 새 스투키 화분으로 옮기면 된다. 스투키는 분갈이를 했으면 2주는 물을 안줘도 된다.

Today's To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