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사 (총 991 건)

[코로나 19] 감염 우려로 일회용 플라스틱 쓰레기 및 의료 폐기물 급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이 일상과 경제를 강타하면서 플라스틱 폐기물로 인한 문제가 악화되고 있다. 위기 상황이 지속되면서 전 세계 플라스틱 수요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발표된 여러 보...
2020년 05월 07일 13시 27분

[TOPIC] 산호초, 식이 바꾸면 기후 변화 이겨낼 수 있다

기후 변화로 바닷속 산호초가 사라지고 있다. 30년 이내 산호초가 멸종할 것이라는 지적이 제기된 가운데, 산호초의 식이를 바꾸면 기후 변화를 이겨낼 힘을 기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기후...
2020년 05월 07일 13시 24분

[TOPIC] 아프리카 휩쓰는 메뚜기 떼...수백만 명 식량 위기

아프리카가 치명적인 자연재해, 메뚜기 떼에 시달리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이주형 해충으로 알려진 이집트 땅메뚜기는 농작물을 황폐화해 큰 피해를 준다. 이집트 땅메뚜기는 보통 아프리카와 아...
2020년 05월 06일 16시 50분

[TOPIC] 코로나19로 '아마존 위기'...삼림 벌채 대폭 증가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아마존은 올해 777㎢의 숲을 잃었다. 작년보다 55% 증가한 수치다. 이런 상황에도 브라질 정부는 코로나19로 환경 보호 노력을 줄이겠다고 발표해 환경보호단체의 반발을 사고 있다....
2020년 05월 06일 13시 19분

[FOCUS] 이산화탄소 농도 높아지면 인지 능력 저하

대기 중 이산화탄소 수치가 지난 40만 년간 현재 가장 높은 수준이다. 콜로라도대학 연구진은 이산화탄소 농도가 높아질수록 기본적인 의사 결정 능력과 복잡한 전략적 사고 능력이 크게 줄어들 수 있다고...
2020년 05월 06일 13시 16분

[코로나 19] 대기오염은 감소, 플라스틱 폐기물은 증가

코로나 19 팬데믹으로 의도치 않게 대기오염 수치는 줄어든 반면, 일회용 플라스틱 폐기물이 증가했다. 미국 라이스대학 연구진은 베이커연구소와 함께 코로나 19와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의 연관성을 찾는...
2020년 04월 29일 14시 10분

[TOPIC] 대기 질 최대 40% 개선…자연이 다시 숨 쉰다

코로나 19 확산을 엄격하게 막고 있는 도시의 대기 질이 상당한 수준으로 개선됐다. 생물학 전문가가 코로나 19 비상조치를 실시하는 도시를 선별해 대기 질을 분석한 결과, 대부분 기업과 공장을 임시 폐...
2020년 04월 24일 13시 02분

[TOPIC] 오래 산 나무, 탄소 더 많이 저장한다

지구 표면의 30%를 차지하는 산림은 매년 24억 톤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한다. 독일의 생물다양성연구소에 따르면, 장수하는 나무, 즉 수명이 길고 오래 산 나무일수록 탄소 저장에서 훨씬 큰 역할을 한다....
2020년 04월 24일 13시 00분

[GLOBAL ISSUE] 올해 탄소배출량 5.4% 감소 예상돼

온실가스 주범 ‘탄소배출량’이 올해 급감할 것으로 보인다. 20일 CNBC는 골드만삭스 애널리스트들이 올해 탄소배출량이 5.4%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고 보도했다. 탄소는 온실가스 배출량의 2/3을 차지한...
2020년 04월 23일 14시 32분

[ISSUE] 코로나 19로 기후 변화 논의는 '뒷전'

환경 전문가들이 팬데믹으로 기후 변화를 해소하려는 노력에 영향이 미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코로나 19 확산과 이동 제한 조치로 여러 건의 기후 변화 회의가 지연되고 있기 때문이다.온난화를 제한...
2020년 04월 23일 14시 19분

[ISSUE] '멸종 위기' 몰린 고래, 기후 변화와 선박 충돌이 원인

21세기 대량 멸종의 주요 원인은 기후 변화라는 다수의 연구 결과가 발표된 바 있다. 지구 온난화가 급속하게 진행되고 있어 고래의 서식지뿐만 아니라 고래의 먹잇감이 되는 동물도 줄고 있다. 기후 변화...
2020년 04월 22일 14시 17분

[EARTH CRISIS] 기온 상승 영향...'산불 시즌' 더 길고 위험해져

NASA가 20년간 위성 데이터를 사용해 화재를 연구한 결과 기온 상승과 화재와 상관관계가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따뜻하고 건조한 기후가 화재 위험을 높이고 있다는 것이다. 미국의 경우 1985~1999년에...
2020년 04월 21일 16시 50분

[ISSUE] 최대 산호초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 최악의 '백화 현상'

호주 북동해안을 따라 발달한 세계 최대의 산호초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도 기후 위기의 위협을 받고 있다. 27년마다 심각한 백화 현상이 부분적으로 발생할 뿐만 아니라 1980년대 이후 속도가 6년 주기로...
2020년 04월 21일 14시 29분

[TOPIC] 갯지네와 박테리아 공생관계, 메탄 배출 감소에 유익

심해에 서식하는 박테리아와 벌레가 뛰어난 팀플레이를 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서로 협력해 메탄가스를 채취, 메탄 배출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었다.캘리포니아공과대학 연구팀은 갯지네가...
2020년 04월 21일 14시 28분

[HOW TO] 인터넷 검색으로도 디지털 오염…원인과 해결 방안은?

지난해 인터넷 사용자 수가 급증하며 매일 100만 명의 신규 사용자가 발생하는 가운데 디지털 오염의 영향이 극심해 문제가 되고 있다. 브릴루인에너지협회는 전자기기 제조·사용·처리로 에너지 수요가 늘...
2020년 04월 21일 14시 26분

[GLOBAL ISSUE] 대기오염과 코로나 19 사망률 관련 있어

보건당국 관계자들이 대기 질이 나쁜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들이 더 큰 위험에 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대기오염이 나쁜 지역에 거주할 경우 코로나 19 발병 및 사망률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세계은행 및...
2020년 04월 17일 12시 14분

[TOPIC] 체르노빌 산불로 방사능 수치↑

우크라이나 체르노빌 인근에 발생한 화재로 인해 방사능 수치가 급격하게 치솟았다. 최근 NASA와 미국해양대기청(NOAA)의 공동 프로젝트인 수오미 NPP 위성이 오래된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근처에서 숲...
2020년 04월 17일 12시 13분

[TOPIC] 기후 변화, 빈곤 국가서 무력 충돌 가능성 높여

빈곤 국가 및 개발도상국에 기후 변화로 무력 충돌과 갈등이 생길 가능성이 더 커졌다는 주장이 제기됐다.전문기관에 따르면 기후 변화는 환경은 물론 경제, 사회, 정치 시스템에 영향을 미친다. 개발 이...
2020년 04월 16일 12시 57분

환경운동연합, ‘4.15투표로 지구에서 살아남기’퍼포먼스 개최

환경운동연합은 총선을 하루 앞두 14일 광화문광장에서 ‘4.15투표로 지구에서 살아남기’ 퍼포먼스를 벌였다. 퍼포먼스에는 북극곰, 원자력발전소, 도롱뇽, 나무가 등장해 각각 ‘기후위기’, ‘에너지전환’,...
2020년 04월 15일 01시 04분

[GLOBAL ISSUE] 코로나 19 폐쇄 조치로 대기오염물질 배출 감소

코로나 19로 수많은 국가가 폐쇄 조치를 실시한 가운데 예기치 못하게 환경에는 긍정적인 것으로 드러났다. UN의 최고환경책임자는 “자연이 인간에게 코로나바이러스 전염병과 지속적인 기후 위기에 대한...
2020년 04월 14일 11시 22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