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피열 내리는 법만 알아도 탈모에서 벗어날 수 있어… 탈모 예방 음식 두부와 미역 같이 권장하는 까닭은?
수정일 2019년 12월 02일 월요일
등록일 2019년 12월 02일 월요일
▲(출처=픽사베이)

많은 사람들이 머리가 잘 빠질 시기를 가을이라고 알고 있다.

그러나 최근 SNS를 통해 가장 위험한 시기는 여름이라고 알려졌다.

가을에 탈모 증상으로 인해 피부과를 비롯해 병원을 방문하게 되는데, 머리카락이 없어지는건 두피가 여름동안 약해져서다.

특히 햇빛에서 나오는 자외선이 위험한데 머리를 뜨겁게 만들어서 각종 노폐물이 쌓여서 지저분해지기 때문이다.

남녀노소 모두가 걸릴 수 있는 탈모 예방법과 저녁에 머리감으면 좋은 이유를 요약했다.탈모의 원인은 여러가지다.

다양한 원인 중에서 스트레스는 탈모를 유발하는 중요한 원인으로 알고 있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스트레스를 받는 것은 탈모를 일으키는 직접적인 원인이 아니다.

그러나 주요한 원인과 겹치면 탈모 진행을 촉진하게 된다.

스트레스를 받을 경우 자율신경계가 활성화돼서 원활한 신진대사가 안되면 모발에 산소 및 영양분 공급이 공급되지 않을 수 있어서다.

또한 탈모는 성별이나 연령에 따라 종류가 구분된다.

우선 'M자탈모'인 남성형 탈모는 가족력과 남성호르몬 때문에 발생한다.

보통 앞이마부터 천천히 머리가 빠진다.

한편 여성탈모 같은 경우 빈혈과 폐경부터 시작해 원인이 매우 많다고 볼 수 있다.

또한 남성탈모와 다르게 정수리부터 없어져서 빠지는 부분이 많아지게 된다.

한편 지루성 피부염 탈모같은 경우 모낭 옆부분의 피지선에서 스트레스로 인해 피지가 많아지면 발생한다.호두는 흔히 머리에 좋은 음식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호두에 들어있는 각종 비타민들은 혈액순환을 도와주고 건강한 머리를 만들어서 탈모를 막아주고 머리를 나게 한다.

호두에 이어서 비타민E가 함유된 해바라기씨와 참깨 등 거의 모든 견과류가 탈모 예방 효능이 있다.

한편 콩은 단백질 함량이 높아 머리가 자라는 것을 도와준다.

또 혈당을 낮추고 필수지방산이라 불리는 리놀렌산과 이소플라본 성분이 풍부해 틸모 예방을 돕는다.

하지만 콩의 성분인 사포닌은 요오드를 몸 밖으로 내보낸다.

따라서 콩을 섭취하고 나서 몸밖으로 빠진 요오드는 해조류를 통해 채우는 것이 좋다.

미역을 비롯한 해조류는 모발을 구성하는 요오드, 철분이 풍부하기 때문이다.

체내 요오드 부족 현상은 탈모를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매우 중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