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추천' 텀블러 어떻게 고를까?…꿉꿉한 냄새 제거법과 잘 사용하는 법 총정리
수정일 2019년 12월 02일 월요일
등록일 2019년 12월 02일 월요일
▲(출처=크라우드픽)

텀블러는 많은 사람들에게 '가방에 있는 물건 0순위'로 자리매김했다. 요 근래 카페들이 법이 바뀌게 되면서 플라스틱 컵을 사용하지 않기 때문이다. 또한 환경 보호가 하나의 트렌드가 되면서 각양각색의 텀블러가 출시되고 있다. 하지만 텀블러는 한 번 구매하면 사용 기간이 길어서 소중하게 사용해야 한다. 상황에 맞는 텀블러 고르기와 텀블러 관리하는 법까지 시시콜콜한 텀블러 상식을 소개한다.

가벼운 텀블러 있다고?

각종 텀블러가 출시되면서 텀블러를 추천하는 글이 등장하고 있다. 시중에 출시된 텀블러가 다양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우선 평소에 다양한 물건을 갖고 다니면 가벼운 무게를 자랑하는 초경량 텀블러를 추천한다. 해당 텀블러는 사과 한 알 정도의 무게밖에 나가지 않는다. 그러므로 노트북, 책 등 무거운 것이 많은 대학생들에게 딱 맞는 텀블러다. 만약 초경량 텀블러를 산다면 가벼움 여부와 보냉, 보온이 잘 되는지 체크해야 한다. 한편 자동차에 놓을만한 텀블러를 선택하려면 스윙형 텀블러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스윙형 텀블러는 마개가 스윙형이기 때문에 쉽게 열고 닫을 수 있다. 한편 자동차의 사이즈와 맞는 것은 지름이 6.5cm~7.5cm 이내여야 한다. 한편 운동을 즐기는 사람일 경우 크기가 크고 보냉기능이 있는 스포츠 텀블러를 쓰는 것이 좋다.

집안에 있는 물건으로 텀블러 씻기

텀블러를 오래 쓰고 싶다면 잘 씻어서 사용해야 한다. 텀블러를 잘 안씻으면 텀블러에 손상이 가고 세균이 생길수도 있다. 우선 식초 2스푼을 미지근한 물에 넣고 약 30분 정도 둔 다음에 잘 헹구면 텀블러에서 나는 냄새를 제거할 수 있다. 또 계란 껍데기를 활용해 텀블러를 청소할 수 있다. 쌀뜨물을 따뜻하게 한 다음 계란 껍데기와 소금을 넣어준 다음 뚜껑을 닫고 흔든 후 잘 헹구면 된다. 껍데기 안 쪽의 하얀 막이 안쪽의 찌꺼기와 물때를 없애는 데 좋다. 만약 먹고 남은 밥이 있으면 밥으로 텀블러의 냄세를 제거할 수 있다. 먼저 텀블러에 따뜻한 물을 채우고 밥 한 숟가락을 넣는다. 뚜껑을 닫은 후 1~2분 정도 충분히 흔들고 밥을 따라내면 된다. 잘 씻어준 텀블러는 햇볕이 잘 드는 곳에서 말리거나 건조대에 거꾸로 세워서 건조를 제대로 해야한다.

텀블러 제대로 관리하기

텀블러 관리하는 법을 잘 알기만 해도 깨끗하게 사용할 수 있다. 먼저 마시고 나서 남은 음료는 빨리 버리는 것이 좋다. 만약 우유가 들어간 음료라면 세균 번식의 위험이 있고 냄새가 생기게 된다. 또한 차 종류는 착색이나 물때의 원인이 될 수 있으며 소금기가 있는 음료는 텀블러를 부식시킨다. 그러므로 자주 씻는 것이 중요하다. 한편 텀블러 냄새 제거를 위해 물에 오래 담가두는 사례가 있다. 하지만 텀블러를 물에 오래 담가두면 보온 및 보냉 기능이 떨어진다. 한편 텀블러를 사용할 때 온수가 담겨있을 때 흔들리면 내부 압력 때문에 텀블러가 터질 위험이 있다. 따라서 텀블러에 온수가 있으면 이동할 때 조심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