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통증 해결하자!" 오십견…운동만으로 완치될까?
수정일 2019년 12월 02일 월요일
등록일 2019년 12월 02일 월요일
▲(출처=에디픽스)

운동량이 적은 요새 사람들은 누구나 어깨통증을 겪어본 적이 있을 것이다. 비교적 나이가 좀 많은 사람들을 포함해 연령대가 낮은 젊은이들까지 이유도 모르는 어깨통증으로 불편하게 지낸다. 그래서 다양한 사람들은 별 큰일 아니겠지라고 생각하고 가볍게 파스로 끝내지만 어떤 경우는 통증이 완화되지 않고 어쩔땐 더 아플때도 있다. 그렇기 때문에 점점 더 아파 의사를 찾곤 하는데 많은 사람들은 어깨통증에 대해 많은 사람들에게 익숙한 오십견이라고 말할 수 있다. 보통 어깨통증이라 할 때 생각 나는 문제점인 오십견은 보통 50세 전후 징조가 드러난다고 불리는 것으로 의학적으로는 '유착성 관절낭염'이라고 불린다. 바록 오십견이라 불리지만 30대 40대 등 젊은이들 에게도 나타나고 있어서 신경써야한다. 다만 오십견 증상이 나타나는데도 별 생각 없이 낫겠지라는 생각을 쉬운 생각때문에 그냥 두는 경우가 많다. 그러다 이렇게 가다간 불편함은 물론 잘못하면 만성으로 번질 수 있어 치료는 물론 예방도 중요하다. 또 대부분 오십견이라고 오해할 수 있는 '회전근개 파열'일 수도 있는데 이것은 나이가 들어 생기는 오십견과 달리 잘못된 운동자세로 생길 수 있어서 어깨가 아프면 꼭 병원을 찾자. 그러면 우리를 괴롭히는 어깨통증의 이유와 치료 방법을 함께 숙지하자.

50세에 발병한다는 '오십견'이란?

이 오십견이란 어깨관절의 통증과 운동신경을 저하시키는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것으로 나이가 들어 50세 전후 특별한 이유 없이 어깨의 통증과 함께 어깨의 운동 신경이 저하되는 것이 특징이라서 '오십견'으로 불리지만 의학적으로는 '동결견'이라고 하기도 한다. 보통 오십견으로 많이 쓰인다. 그렇지만 비록 오십견이라고 해 꼭 50대에만 일어나란 법은 없으며, 그보다 젊은 연령대나 오십대 이후에도 발생할 수 있다. 우리가 오십견을 앓는 원인은 눈에 띄는 이유가 없는 특발성 동결견과 이유가 있는 이차성 동결견으로 나뉜다. 먼저 특발성 동결견은 특별한 원인이 없으면서 통증과 더불어 능동 및 수동 관절 운동이 제한되는 것이고, 이차성 동결견은 당뇨병, 경추질환, 갑성선 질환, 또는 흉곽 내 질환이나 외상 등의 이유로 나타날 수 있다. 우리를 괴롭히는 오십견의 증상은 극심한 어깨의 통증과 더불어, 야간 통증 및 어깨 관절 운동 저하의 모습을 보이는데, 이러한 오십견 증상들이 나타났다면 어서 병원을 가자.

어깨통증의 예방법 및 치료법은?

어깨에 통증이 계속되면 파스가 일반적인 치료법이다. 가장 대중적이고 손쉬운 방법이지만 이래도 소용없다면 더운 찜질이 완화시켜준다. 만약 통증이 너무 심해서 아예 못 움직이면 뜨거운 것 보다 차가운 수건으로 냉찜질을 해주는 것이 아픔을 없앨 수 있다. 또 평소 생활 할 때 늘 바른자세를 염두해 두는 것이 아프면 당연히 치료를 받지만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예방하는 방법은 생활화 된 스트레칭이 많은 도움이 된다. 그리고 평상시 좋은 자세를 가지는 것이 어깨통증의 예방법 중 하나다. 또한 운동 전후에 반드시 스트레칭을 실시하자. 그리고 평소에 자주 기지개를 켜는 등 스트레칭을 해주고, 틈틈히 어깨운동을 해 어깨 인대의 유연성을 길러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