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절기나기] 미세먼지마스크, 제대로 된 구매법은?… '이것' 보는 법부터 재사용 가능한지 알아보자
수정일 2019년 12월 02일 월요일
등록일 2019년 12월 02일 월요일
▲(출처=크라우드픽)

최근 많은 환경적 문제들이 미세먼지로 인해 늘고 있다.

하루를 시작할 때면 맨 처음 그 날 하루의 미세먼지 정도를 확인하는 경우가 많아졌다.

미세먼지는 기침, 가래 등의 호흡기 질환을 불러올 수 있어 실외활동을 피할 수 없을 땐 마스크를 꼭 착용하고 나가야 한다.

하지만 황사마스크·면마스크 경우 입자가 작은 미세먼지를 막아내지 못해 제기능을 바랄 수 없다.

이로 인해 미세먼지용 마스크를 사용하는 것이 미세먼지를 차단할 수 있다.

단, 미세먼지마스크 구입 시 주의해야 할 점이 있다.

아래에서 미세먼지마스크의 원리 및 올바른 미세먼지마스크 고르는 방법에 대해 제대로 숙지 후 미세먼지마스크 효과를 잘 누릴 수 있는 올바른 착용법에 대해 알아보겠다.황사와 미세먼지는 차이가 존재한다.

황사와 미세먼지의 입자에는 크기 차이가 있어 황사용마스크와 미세먼지마스크는 같을 수 없다.

이 때문에 미세먼지가 심하다면 일반마스크가 아닌 미세먼지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일반마스크와 미세먼지마스크의 차이점 중 첫 번째는 섬유가 얽혀있는 다르다.

규칙적인 거리를 두고 섬유가 뒤섞여 있는 일반 황사용마스크와는 달리 미세먼지용 마스크는 섬유들이 촘촘하고 규칙적이지 않게 구성돼 있다.

또한 미세먼지 전용 마스크는 작은 먼지들을 거르는 역할을 하는 필터와 정전기 필터와 함께 있어 촘촘한 섬유조직의 필터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호흡곤란을 방지한다.

한편, 미세먼지마스크의 똑바른 착용방법은 코, 입, 턱 부분을 빠지지 않고 마스크로 덮어줘야 한다.

코를 덮을 때 들 뜨는 부분이 생기면 그 공간으로 미세먼지가 유입되므로 마스크 착용의 의미가 사라진다.

그렇기 때문에 미세먼지마스크에 달린 끈을 활용해 완전히 고정하는 것이 좋다.

착용 후 입으로 바람을 불어 공기가 누설되지 않는지 확인하는 것이 좋다.
▲(출처=크라우드픽)

미세먼지마스크는 일반마스크보다 비싸다.

비싼 가격때문에 한 번만 사용하고 버리기엔 많은 비용이 들 수 있다.

미세먼지 마스크는 세탁이나 재사용이 가능할까? 이미 착용했던 미세먼지 마스크를 다시 착용하는 것은 가능하지 않다.

한 번 사용한 미세먼지 마스크는 오염의 위험이 커지고 필터의 기능이 감소된다.

재사용할 경우 미세먼지 필터기능을 제대로 하지 못한다.

뿐만 아니라 물을 사용해 세탁하게 되면 필터의 본기능을 사라지게 해 소용이 없다.

이에 미세먼지마스크는 일회성으로 사용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