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육 만드는 '단백질보충제'… 부작용 없이 먹는 법은
수정일 2019년 12월 02일 월요일
등록일 2019년 12월 02일 월요일
▲(출처=픽사베이)

보디빌더나 운동선수라면 한 번쯤 '단백질보충제'를 먹어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이른바 '프로틴'으로 불리고 있는 단백질보충제는 근육을 효과적으로 만들려는 사람뿐 아니라, 근육이 손실되는 것을 막으려는 어르신이나 균형 잡힌 몸을 가꾸는 여성들까지 여러 사람들이 즐겨찾기 시작하면서 인기있는 헬스식품으로 떠올랐다.

예상 외로 대다수의 사람들이 몸짱이 되기 위해 단백질보충제에 의존하고 있다.

이는 가루나 음료로 간단하게 섭취할 수 있어 운동하는 중에도 자신이 원할 때 필요한 양만큼 영양을 보충할 수 있다.

하지만, 운동할 때 많이 찾는 단백질보충제도 잘못 섭취하게 되면 부작용을 일으켜 건강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최근들어 근육운동을 하면서 단백질보충제를 먹는 이들이 점차 증가하고 있지만, 단백질보충제를 잘못 섭취하면 다양한 신장병에 걸릴 수 있다는 것을 아는 사람은 얼마 없을 것이다.

근육을 키우려는 욕심에 단백질보충제를 과다 섭취할 경우 몸 속에 쌓이는 질소의 양이 많아지면서 이를 해독하는 간과 신장에 큰 부담이 발생한다.

뿐만 아니라, 단백질을 너무 많이 먹을 경우 칼슘의 흡수를 방해해 칼슘 결핍 현상이 일어나 신장결석, 통풍, 골다공증, 신부전증 등이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단백질보충제는 그 이름 그대로 보충하는 역할에만 이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때문에 다이어트 및 근육을 키울 때 단백질보충제만 먹는 습관은 버리도록 하자.

이와 더불어, 단백질보충제를 섭취해 몸 속의 부족한 단백질을 보충해주기 보다 단백질이 많은 음식을 먹는게 더 좋다.튼튼하고 건강한 몸으로 근육량을 늘리고자 한다면 단백질보충제를 먹는 것보다 단백질이 많이 들어있는 음식으로 섭취하는 것이 가장 좋다.

가장 대표적인 단백질 많은 음식은 바로 '닭가슴살'일 것이다.

닭가슴살이 이렇게 유명한 이유는 단백질이 많은 것에 비해 적은 지방을 자랑하며, 포만감까지 더해주기 때문이다.

또한, 단백질 함유량이 많은 음식으로 '콩과 두부'를 빠뜨릴 수 없다.

닭가슴살을 대신할 콩과 두부는 고단백 저칼로리 음식으로 높은 포만감으로 과식·폭식을 예방하며, 건강을 증진시키는 식물성 지방이 다량 함유되어 있다.

이 식물성 지방을 통해 나쁜 콜레스테롤의 수치를 낮춰줘 동맥경화를 예방하며, 피부 노화도 방지해준다.

이 밖에 단백질 많은 음식으로 △연어 △오징어 △계란 △우유 △귀리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