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안주로 추천'…별미 '과메기' 맛있게 먹는 방법과 보관 법
수정일 2019년 12월 03일 화요일
등록일 2019년 12월 03일 화요일
▲(출처=크라우드픽)

으슬으슬 추운 날씨가 오자 영양식 과메기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과메기는 씹을수록 고소한 풍미가 배어나는 겨울철 대표 음식으로 꼽힌다. 과메기는 비록 처음 접하는 사람은 먹기 어려울 수 있지만 효능이 엄청난 겨울철에 먹는 필수 음식이다.애초에 '관메기'라고 일컫어지다가 나중에 과메기라는 이름을 갖게됐다. 11월부터 겨울이 끝나는 2월까지가 맛있게 먹을 시기다. 과메기는 청어나 꽁치를 겨울 바닷바람에 얼리고 말려서 만든 포항의 음식이다. 그렇지만 60년대가 지나면서 동해안에 청어가 나타나지 않아 과메기는 대부분 꽁치라고 생각하면 된다.

과메기는 어떤 효능이 있을까?

과메기에는 많은 효능이 존재한다. 우선 과메기는 비타민D와 칼슘이 많아서 성장발달에 영향을 미친다. 아울러 오메가-3 지방산도 많이 있어서 당뇨나 고혈압 등 성인병 예방과 혈관 관리에도 좋다고 알려졌다. 또 과메기에는 아스파라긴산을 가득 함유하고 있어 신진대사를 촉진하고 숙취해소와 피로 해소, 간세포 보호에 좋다. 그리고 과메기는 골다공증을 막고 노화 역시 막아준다. 또한 과메기 칼로리는 100g 당 178kcal로 높지 않고 저열량에 고담백 음식이라 살빼는 데 도움을 주는 음식 뿐만 아니라 근력을 키우는 데도 도움을 준다.

과메기 맛있게 먹는 방법은?

제철을 맞은 과메기를 맛나게 섭취하고 싶다면 다시마 같은 해조류와 야채를 이용하자. 우선 김 또는 다시마와 상추나 배추 등에 초장을 묻힌 과메기를 올리고 썬 마늘과 고추와 함께 섭취하면 된다. 소주와 함께 먹을 때 과메기를 술안주로 먹으면 과메기의 아스파가린 성분이 소화를 촉진시키고 취하지 않아서 소주 마실 때 과메기를 먹자. 그리고 과메기무침, 과메기구이, 과메기조림 등 과메기로 여러 요리를 즐길 수 있다. 또 과메기를 손질할 때는 먼저 껍질을 잡은 상태에서 머리 부분에서 살살 당겨서 벗겨야 비린맛을 줄일 수 있다.

과메기 고르기와 보관 노하우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과메기라도 잘 선택해야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법. 우선 과메기는 크기가 커야 맛있다. 또한 색상은 검정색이며 잘 건조된 것이 좋은 것이다. 과메기를 먹을 땐 되도록 빨리 섭취해야 하지만 만약 먹다 남았다면 냉장보관 할 수 있다. 그렇다고 너무 오래 방치하면 맛있는 과메기를 맛보긴 힘들기 때문에 되도록 빨리먹자. 과메기 보관법은 신문지에 싸서 냉동보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