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란 전 아나운서, 전남편과의 초고속 결혼이 이혼 이유? "제대로 인지 못했다"
수정일 2020년 01월 01일 수요일
등록일 2020년 01월 01일 수요일
(사진출처=ⓒ김경란 인스타그램)

김경란 전 아나운서가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우다사)`에서 여러 남성들에게 소개팅 제의를 받았다.  

그녀는 배우와 가수 등 여러 직업을 가진 남성들의 소개팅을 받으며 2020년 새해를 시작했다.

김경란도 자신을 향한 남성들의 애정에 놀라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경란은 올해 나이 43세로 2001년 KBS 27기 공채 아나운서로 데뷔했다.  

 

 

(사진출처=ⓒ김경란 인스타그램)

그녀는 2012년 KBS를 퇴사해 프리랜서로 활동하며 연극 등 다양한 분야에 도전하고 있다.  

그녀는 지난 2015년 전남편 김상민 전 국회의원과 결혼했다.  

이들은 교제한 지 6개월 만에 결혼하면서 세간의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하지만 이들은 결혼 3년 만에 이혼으로 결말을 맺었다.  

김경란은 전남편과의 이혼 이유에 `우다사`에서 "내게 결혼은 인생의 숙제 같았다"면서 "사회적 요구 속에서 결혼해야 한다고 학습을 받았던 것 아닌가 싶다. 내 감정에 대해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고 살았다"라고 말했다.  

그녀의 전남편은 김상민 전 의원의 최근 근황으로는 한 식품업체의 대표이사로 선임된 것으로 알려졌다.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는 박연수, 박영선, 박은혜, 호란, 김경란이 각각의 이혼 사유를 떨쳐 버리고 새로운 사랑을 찾는 프로그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