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혜 "쌍둥이 아들 태교 비법은 이승기" 전남편과의 이혼 사유 직접 언급
수정일 2020년 01월 01일 수요일
등록일 2020년 01월 01일 수요일
(사진출처=ⓒ박은혜 인스타그램)

박은혜가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에서 지인 토니안을 소개했다.

그녀는 토니안과 투닥거리며 친분을 과시했다.

지난 방송에서 박은혜는 쌍둥이 아들을 키우는 워킹맘의 삶을 보였다.  

그녀는 아들들의 등교를 도운 뒤 서서 밥을 먹는 등 전형적인 두 아이의 엄마의 모습으로 생활하고 있었다.  

지난 KBS `해피투게더3`에서 박은혜는 쌍둥이를 임신했을 당시의 태교 비법을 공개했다.  

 

 

 

(사진출처=ⓒ박은혜 인스타그램)

그녀는 "쌍둥이 아들을 임신하고 있을 때 이승기를 생각하며 태교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이승기는 내가 너무 좋아하는 스타일이었다"며 "아들인 걸 안 순간 이승기를 생각하며 태교했다"라고 밝혔다.  

박은혜는 "다행히 첫째 아들이 쌍꺼풀이 없고 큰 눈이 이승기를 닯았다"라고 말했다.  

그녀는 2008년 전남편과 결혼했지만 결혼 11년 만에 이혼했다.  

박은혜 소속사는 당시 이혼 이유에 대해 "서로의 가치관이 맞지 않아 각자의 길을 걷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이후 그녀는 `우다사`에 출연해 이혼 후 근황과 이혼을 하게 된 사연을 직접 밝히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