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록콜록' 독감에 걸렸다? 독감 예방주사를 맞아야 하는 이유
수정일 2020년 01월 03일 금요일
등록일 2020년 01월 03일 금요일
▲(출처=픽사베이)

환절기의 영향으로 독감 예방주사를 맞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독감은 가을부터 시작해 겨울까지 이어지기 때문이다.

특히 어린이와 노약자처럼 면역력이 낮은 사람은 예방접종 맞는 것을 권장한다.

겉보기에 심각하지 않을 수 있으나 제대로 된 치료가 없을 경우 폐렴에 걸릴 수 있기 때문이다.

독감이 큰 병으로 번지면 어린이를 위험하게 만들며 심혈관 질환 환자와 당뇨 환자에게 위험하다.독감예방접종은 예방하는 바이러스에 따라 달라진다.

3가 백신같은 경우 세 가지 바이러스를 예방하고 4가 백신은 네 가지를 예방할 수 있다.

3가 백신이 예방하는 것들은 A형 인플루엔자 두 가지와 B형 독감바이러스다.

또한 4가는 2종의 A형 바이러스와 B형 독감바이러스 야마가타, 빅토리아를 예방할 수 있다.

3가 백신은 무료로 맞을 수 있으며 4가 백신은 제조사에 따라서 가격이 달라질 수 있다.

비교적 발병률이 높은 바이러스는 3가 백신을 통해서도 예방이 가능하지만 전문의들은 다양한 바이러스를 예방하는 4가 백신을 권장하는 추세다.
▲(출처=픽사베이)

독감예방주사는 반드시 맞아야 하지만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주사를 맞은 부위가 부어서 근육통이 생긴다.

또 현기증이 생길 정도로 어지러움이 심해지고 숨 쉬는 데 방해가 될 정도로 호흡곤란이 올 수도 있다.

부작용이 있으면 병원에 가서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

급성열성질환 환자 혹은 감기에 걸린 상태라면 우선 병원부터 가고 나중에 맞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