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노소 모두를 위협하는 암, 조기에 발견해야해… 완치율과 바꾸면 좋은 습관까지
수정일 2020년 01월 04일 토요일
등록일 2020년 01월 04일 토요일
▲(출처=픽사베이)

다양한 의료기술이 비약적으로 성장하면서 여러가지 질환들이 차례차례 정복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암은 아직도 현대인들에게 공포를 주는 대표적인 질병으로 존재하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 국민들에게 가장 많이 발생하는 질병 중에 환자가 약 100만 명에 달한다. 그리고 매년 새로이 암이라고 진단 받는 사람들도 약 22만명 수준이다. 그로인해 '암'은 우리나라 국민들의 사망 원인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이 때문에 암 발병 초기에 알아내는 것이 좋다. 여러가지 암은 바른 생활습관 개선으로 막을 수 있다. 암 환자가 되지 않기 위해 평소 예방 수칙을 꾸준히 지켜야 한다.

초기에 발견하면 막을 수 있는 '암'

'암'은 초기에 발견할 수록 완치 가능성이 증가한다. 그래서 조기에 암 발병 사실을 알아내고 적정한 진료를 국민들에게 제공하기 위해 국가 그리고 관련 전문가들의 노력이 이어져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치료보다는 암을 예방하는 것이 제일 필요하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암의 ⅓은 예방으로 방지할 수 있고 ⅓은 조기 진단과 치료로 완치가 가능하며, 나머지 ⅓의 환자도 적합한 치료를 통해 완화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한다.

▲(출처=픽사베이)

암의 발생을 방지하기 위한 바른 생활습관

대표적 암예방에 도움되는 올바른 생활습관은 다음과 같다. 과일과 채소를 충분하게 먹고, 밸런스 잡힌 식사가 필요하다. 그리고 음식은 염분을 줄이고 탄 음식은 먹지 말아야 한다. 암 방지를 위해서는 소량의 알콜도 피해야 한다. 담배는 끊고 간접흡연도 피해야 한다. 예방접종 지침대로 자궁경부암과 B형간염의 예방접종을 끝내야 하며 감염성 성병에 걸리지 않도록 안전한 성생활을 해야 한다. 암을 일으키는 유해물질에 노출되지 않도록 작업 현장에서 안전 보건 수칙을 따르고 암 조기 검진 지침에 맞춰 필히 검진을 받아야 한다. 정기적인 운동도 매우 필요하다. 일주일에 5회 이상 30분 이상, 땀이 날 만큼 운동이 필요하다. 또한 자신의 체격에 맞는 체중을 관리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