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빠지는법] 파슬리, 다양한 용도에 시선집중 … 주스로 먹는 법과 효능 알아보자
수정일 2020년 01월 05일 일요일
등록일 2020년 01월 05일 일요일
▲(출처=픽사베이)

겨울해 비해 가벼운 의상이 넘치는 여름에는 살에 신경 쓰는 사람이 많다. 이러한 다양한 원인으로 각종매체에서 소개한 다이어트 직빵 해독주스인 '오일만 주스'가 관심을 끌고 있다. 요즘 미디어에서 해독과 체중감량에 좋은 '오일만 주스' 효능을 밝혀 '오일만 주스'의 주재료가 되는 주변에 많이 보이는 파슬리에 주목하게 됐다. 또한 오일만 주스는 체중감량에 도움이 되는 것은 당연하고 해독효과도 있다. 그리고 5일동안 식단을 다로 정하지 않고 원래 자기가 먹던 대로 먹고 아무것도 먹지 않은 상태에서 이 오일만주스를 마시면 된다. 우리가 알기론 파슬리는 다양한 음식과 곁들이며, 아니면 스테이크 등의 그대로 쓰이곤 한다. 이에 파슬리가 우리몸에 어떤 영향을 미치길래 살도 빼주고 해독도 할까? 오일만주스 만드는 법과 파슬리의 장점까지 살펴보고 몸짱과 독소제거로 건강까지 챙기는 이너뷰티를 차지하자.

오일만 주스 레시피

살빠지게 해주는 오일만 주스를 만들려면 물 300mL, 파슬리 60g, 레몬 1개 를 함께 믹서에 넣고 갈면 완성되는 간편한 레시피를 가지고 있다. 주스를 만들었다면 이제 먹는 법을 알아봐야 하는데 아침 공복에 하루에 한잔 마시고 식사는 세끼 꼬박꼬박 먹는다. 5일 먹었으면 10일 정도 주스 섭취를 멈추고 그러고 나서 다시 오일만주스 마시기를 실시하고, 이렇게 한 달이 지나면 지용성 독소 해독다이어트를 할 수 있다. 이 주스를 먹으면서 더욱 큰 효과를 보기 위해서는 5일 동안 주스를 마실 때 음식 중 식품첨가물이 들어간 것은 될 수 있으면 피해주는 것이 좋다. 거기에 걷기 운동까지 같이하면 다이어트가 더 효과적이다. 파슬리와 더불러 들어가는 레몬은 항산화, 항염증 성분이 지용성 독소를 해독하는 데 효능이 있고 레몬의 구연산 성분이 미네랄이 흡수되도록 돕고 파슬리에는 칼슘이 많아서 이런 성분이 레몬에 있는 구연산이 체내 흡수 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단, 주의해야 할 점은 이렇게 주스를 마시는 방법으로 해독주스 다이어트 시 술을 마시면 안된다. 간이 술을 먼저 해독해 독소의 해독과 배출을 원활하게끔 하지 않기 때문이다.

파슬리가 가진 효능과 과하게 먹으면 나타나는 부작용?

파슬리의 효능은 많다. 파슬리는 첫 째로 중금속 제거, 요로결석 억제, 콜레스테롤 수치 저하, 항산화 작용 등의 효과가 있고 식이섬유가 많아서 숙변을 제거하고, 그리고 엽산도 있어서 심장과 혈관에 무리가 되는 호르몬을 안정시킨다. 그리고 항산화 성분이 있어 면역력을 증강시키고 염증도 제거하는 천염 소염제 역할도 한다. 다만 파슬리가 좋더라도 분명 부작용이 있다. 특히나 임산부는 이런 좋다는 파슬리라도 되도록 섭취를 하지 않는게 좋다. 왜냐하면 본인이 적게 먹는다 해도 끊이 없이 파슬리를 먹으면 아기가 있는 자궁이 수축 위험이 있어서 유산할 수 있어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