겉은 멀쩡한데 빨래에서는 냄새나는 세탁기, 언제 청소해야 할까?
수정일 2020년 01월 07일 화요일
등록일 2020년 01월 07일 화요일

▲(출처=픽사베이)

 

세탁기는 많은 사람들이 쓰고 있으며 그 집이 얼마나 깨끗한지 보여준다. 

그러나 깨끗한 옷을 만드는 경우는 많아도 세탁기의 찌든때를 없애는 것은 못하곤 한다. 

반복적으로 세탁기를 쓰면 세제 찌꺼기를 비롯한 오염물이 세탁기 안쪽을 더럽게 만든다. 

그러므로 겉모습만 보면 멀쩡한 세탁기처럼 보이지만 분해한 다음 자세히 보게되면 부품 사이에 낀 오염물질이 발견된다. 

이런 상태에서 세탁을 할 경우 빨래를 해도 냄새가 나고 옷에 닿는 피부가 상한다.

우선 세탁기를 구입하고 나서 1년이 지났을 때 청소를 해주는 것을 추천한다. 또 세탁기를 둔 위치가 습기가 많다면 청소를 해줘야 한다. 

세탁기를 자주 씻어주면 알레르기와 천식, 아토피를 예방할 수 있다. 

만약 세탁을 하고나서도 퀘퀘한 느낌이 들거나 이물질이 묻는 경우 세탁기를 청소해야 한다. 

또한 세탁기를 가동했을 때 검은색 이물질이 발견될 경우 세탁기를 청소하도록 하자. 

가정에 아기나 노약자 등 면역력이 낮은 사람이 있을 경우 꾸준한 청소가 꼭 필요하다. 

세탁기에 이물질이 생기면 여러가지 세균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잘 관리한 세탁기라도 빨래 관리가 안될 경우 빨래에서 악취가 난다. 

특히 빨래를 말릴 때 잘못할 경우 냄새가 난다. 

보통 빨래 건조대가 좁아서 건조대 한 칸 한 칸 빨래를 빼곡하게 말린다. 

하지만 축축한 빨래를 바짝 붙여서 말리면 마르는 데 오래 걸리고 냄새도 심해진다. 

그러므로 건조대에 빨래를 널 때 세탁물 사이의 간격을 넓게 둬야한다. 

또 빨랫감 사이사이 혹은 빨래 밑에 신문지를 놓으면 신문지가 제습의 효능이 있어 빨래에서 나는 냄새 예방이 가능하다. 

빨래는 직사광선에서 바짝 건조해야 세균을 없앨 수 있으며 냄새가 나지 않고 보송보송하게 말릴 수 있다. 

빨래를 하고 나서 건조기에서 바짝 말려도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