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도자도 피곤'…심각하게 졸리는 '기면증' 고치는 방법은?
수정일 2020년 01월 08일 수요일
등록일 2020년 01월 08일 수요일
▲(출처=픽사베이)

수면을 분명히 충분히 즐긴 것 같은데, 심한 졸음이 몰려오고, 자도자도 피곤하다면 기면증이 아닌가 체크해볼 수 있다.

기면증이라는 것은 수면을 오랜 시간 들었는데 일상생활을 할 때도 심하게 잠이 오거나 낮잠을 하루종일 자서 일상생활이 불가능 해지는 것을 뜻한다.국제수면장애분류(ICSD)에서 밝히는 바로는 3개월이란 시간동안 반복적으로 졸음과 수면발작이 일어나는 것을 기면증 환자의 증상으로 정했다.

또 기면증은 잠을 많이 잔다고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 기면증이 만성이 되면 아예 일상생활 자체가 불가능 하니 필히 기면증에 대한 모든 것을 확인하고 병원을 찾아가야 한다.이렇게 기면증은 춘곤증 등과 달리 마치 시차적응에 실패한 것 같이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갑작스레 깊은 잠에 빠져드는 현상으로, 보통 남자 검사를 발을 때 8분안에 잠들면 기면증일 수 있다.

기면증이 나타나는 원인은 알려진 바 없다.

그렇지만 최근까지 그리고 즉 여기서 말하는 기면증이란 것은머리 속에 각성물질인 하이포크레틴이라고 불리는 물질이 없어지면서 생기는 것으로 전해진다.

그렇지만 왜그런지는 모르는 상태다.

여성의 경우는 월경이 원인이 되기도 하고, 갑상선에 생긴 이상으로 일어나는 경우도 있다.

또한 유전도 큰 이유인데, 직계 가족의 경우에는 발병률이 40배 정도 높다.

기면증에 걸린 사람은 충분히 자도 몸 속 각성물질의 분비가 원활하지 않아 일상생활을 하면서도 심하게 졸린 것이다.모든 연령에서 기면증을 경험할 수 있지만 대부분 10대후반~20대초반에 발견되고 30세 이전에 발견된다.

기면증 치료는 병원에서 처방받은 약물로 치료 가능하며, 생활습관 교정, 전문의와의 상담 등의 통합적 치료 접근이 이루어져야 한다.

수면과 관련된 행동 치료도 필요하다.

수면과 각성의 규칙적인 시간과 수면을 정상화 하고 필요시 학교와 직장에 협조를 구해야 한다.

또한 숙면을 망치는 야간운동이나 음주는 하지 말아야 하고, 운전자라면 졸음을 유발할 수 있는 고탄수화물 식사는 피해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