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목디스크 만만하게 보면 더 심각해진다… 목디스크를 치료하는 체조
수정일 2020년 01월 11일 토요일
등록일 2020년 01월 11일 토요일
▲(출처=픽사베이)

움직임이 적은 사람들은 목이나 허리가 아프게 된다. 디스크의 종류는 허리나 목에 발생하는데 특히 허리디스크는 움직일때마다 아프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병원에 간다. 그러나 목이 아플 경우 통증이 있어도 일상생활을 할 수 있고 몸 상태가 회복될 경우 낫는다고 생각해서 병원에 안가는 경우가 많다. 실제 통계를 보면 허리디스크 환자는 230만명인데 목디스크는 193만명밖에 안된다. 하지만 증상이 가볍다고 쉽게 생각할 경우 두통을 비롯해서 합병증으로 이어진다.

목디스크 어떻게 판단할까

목디스크 여부는 진단법을 이용해서 알아볼 수 있다. 우선 디스크가 생기면 손가락이 둔감해져서 섬세함이 떨어질 수 밖에 없다. 따라서 갑자기 글씨가 안써지고 단추를 삐뚤빼뚤하게 잠그면 목디스크를 의심해야 한다. 또 젓가락질을 잘 못하고 동그라미가 안그려질경우 목디스크일 확률이 높다. 만약 디스크가 있다면 목~팔까지 내려가는 신경을 눌러 어깨와 손이 저릴 수 있다. 어깨와 손에 났던 쥐가 양 팔을 들어올렸을 때 통증이 나아지면 디스크가 있어서 그럴 수 있다. 실제로 목디스크가 있는 사람들이 병원에 올 때 팔을 들면서 진료실에 온다고 한다. 또한 그밖에도 힘이 약해지면서 손가락의 마디마디 힘이 빠지게 된다. 따라서 손가락을 붙이면 20초를 못버티고 멀어진다. 또한 하체의 기능이 떨어지면서 걸음걸이가 술을 마신 사람처럼 휘청거린다. 자세히 확인하고 싶으면 바닥에 일자를 그리고 그 위를 걸어보면 된다. 똑바르게 걷지 못하면 목디스크를 의심해야 한다.

▲(출처=크라우드픽)

목디스크 치료에 좋은 운동

목디스크가 심각하면 반드시 병원을 가야 하지만 초기 디스크는 자가치료를 통해 증상 완화가 가능하다. 그 중에서도 목 근력을 강화하면 목 디스크를 예방할 수 있다. 디스크를 완화하는 운동을 소개한다. 팔을 들어서 머리를 감싼 다음 팔을 든 쪽으로 목을 기울인다. 이 때 옆 목이 당겨야 효과가 있는 것이다. 또 시선을 정면으로 하고 양 손 엄지손가락을 이마 옆에 두고 팔꿈치를 어깨선에 모아야 한다. 한편 어깨를 돌리는 방법도 있다. 팔을 양옆으로 들어서 팔꿈치와 손을 어깨와 수평으로 만든다. 이후 팔에 힘을 빼면서 어깨를 빠르지 않게 돌려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