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운 식단 조절 끝' 딱 하루만 나에게 주는 보상인 '치팅데이' 지혜롭게 보내는 Tip
수정일 2020년 01월 15일 수요일
등록일 2020년 01월 15일 수요일
▲(출처=픽사베이)

식이요법은 고민거리로 여기는 사람이 많다. 그래서 살을 빼게 해준다는 약이나 식품이 판매되고 있고 살을 빼게 해준다는 다양한 방법들이 인터넷 상에서 떠돌며 공유되기도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네티즌들은 체중조절이 쉽지 않다고 말한다. 이런 생각을 하는 이유는 사람이 체중조절에 도전한다는 것은 수 많은 음식들을 먹지도 못한 채 운동도 1시간 이상 씩 힘들게 해야한다는 잘못된 생각 때문이다. 다만 식단을 제한해야한다는 것이 스트레스를 불러오고 이러한 압박감이 결국 과식으로 번져 살이 쪄버리는 증상을 불러일으킬 수 있어 적당히 먹고싶은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오히려 도움이 된다. 요즘 네티즌 사이런 이유로서 '치팅데이'가 눈길을 받고 있는데이에 어떤 방식으로 먹어야 지혜로운 '치팅데이'를 가질 수 있을까?

치팅데이가 뭐야?

치팅데이는 '속이다'라는 뜻의 'cheat'에서 변형된 'Cheating'과 '날(日)'이라는 뜻의 단어 'Day' 가 합성된 뜻이다. 최근 치팅데이는 연예인들이 언급해 눈길을 끈 바 있다. 치팅데이는 살을빼기 위한 노력을 할 동안 철저한 식이조절과 운동으로 조절을 할 때, 음식을 참아서 생기는 스트레스를 풀어준다. 즉 무조건 음식을 제한하기보다는 일정한 기간 내 먹고 싶은 것도 먹으면서 압박감을 완화시켜 주고 이런 방식으로 더욱 체중조절 효과를 극대화 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치팅데이, 과연 효과 있을까?

치팅데이의 정의는 6일 동안 스스로 마음먹은식이조절을 하고, 단 하루 달달한 케이크나 맛있는 치킨 등 조절하느라 못 먹던 음식들을 마음껏 섭취하는 날을 일컫는다. 힘들게 실시했던 식이요법이 모두 헛수고로 돌아가는 것은 아닌가 망설여질 수 있는데 걱정과 달리 전문가들은 치팅데그렇기 때문에 음식을 양껏 섭취하면 저하된 신진대사 기능이 활발해지면서 빠른 기간동안 음식물을 소화해 에너지로 활용한다고 말했다. 이에 몸무게에 대한 영향 없이도 다이어트로 인한 스트레스도 해소해 다이어트에 더욱 도움을 준다.

똑똑한 '치팅데이'보내는 Tip

치팅데이라는 것이 일주일에 한 번 먹고싶었던 음식을 먹는 날이라고 해서 과식하면 안된다. 바람직한 치팅데이를 보내려면 먹고싶었던 음식을 종일 먹는 방법 보다 하루 동안 먹기로 한 열량의 10%정도는 간식으로 먹는게 좋다. 체중조절에 도움이 되는 치팅데이는 일주일 하루 날을 정해 다이어트 식단을 지키면서 부족했던 영양을 먹거나 한 주간 먹고 싶었던 음식을 폭식하지 않되, 쌓였던 스트레스를 없앨 정도만 먹어야한다. 또는 일상생활 중 친구나 지인, 또는 중요한 식사 약속이 있을 때를 불편한 마음을 가지기 보단 그때가 치팅데이라 여기고 식사를 하는 것도 좋다. 치팅데이를 다 보내고 나서도 너무 극심하게 음식을 제한하는 것 보다 골고루 먹는 것이 도움이 된다.